기업과산업  화학·에너지

에쓰오일, 선박연료유 규제의 수혜로 올해 영업이익 급증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2019-01-07 10:51:3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에쓰오일이 선박연료유 황함량 규제의 수혜로 2019년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원유 가격 하락에 따른 재고 평가손실도 1분기에 소멸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희철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7일 “에쓰오일은 2019년 1분기 정유부문에서 재고평가손실 소멸로 이익이 정상화될 것”이라며 “2019년 하반기부터는 국제해사기구의 규제 효과도 가시화될 것”이라고 바라봤다.
 
에쓰오일, 선박연료유 규제의 수혜로 올해 영업이익 급증
▲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CEO.

2018년 12월 두바이산 원유 가격은 같은 해 9월보다 배럴당 19.9달러 떨어졌다.

이에 따라 에쓰오일은 2018년 4분기 정유부문에서 2천억~2500억 원의 재고 평가손실을 입었을 것으로 추정됐다.

그러나 에쓰오일은 재고 평가손실이 소멸되는 2019년 1분기부터 정유부문의 영업이익이 다시 정상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4분기 상업가동을 시작한 석유화학 복합설비(잔사유 고도화설비 및 올레핀 다운스트림 설비)가동에 따른 효과도 2019년부터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에쓰오일은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연료 황함량 규제 강화의 수혜도 입을 것으로 보인다.

국제해사기구는 2020년부터 선박연료유의 황함량 상한선을 기존 3.5%에서 0.5%로 낮춘다.

이에 따라 2019년 하반기부터 황함량이 낮은 경유의 수익성이 강세를, 황함량이 높은 벙커씨유의 수익성은 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에쓰오일은 잔사유 고도화설비를 통해 벙커씨유 등의 중질유를 경유로 전환할 수 있어 실적 개선에 보탬이 될 것으로 파악됐다.

에쓰오일은 2019년 매출 26조550억 원, 영업이익 1조560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추정치보다 매출은 3.0%, 영업이익은 71.3%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AI 반도체 공급부족 해소, SK하이닉스 삼성전자 HBM 호황 하반기 더 '강력' 김용원 기자
박정원 두산 원전사업 자신감, 그룹 지배구조 개편 종착지는 10대 그룹 회복 신재희 기자
현대건설 삼성E&A 대우건설 쿠웨이트 수주 도전, 중동의 새 시장으로 떠올라 김바램 기자
현대차증권 "SK하이닉스 'HBM 1등' 매력 지속, 올해 영업이익 신기록 가능" 나병현 기자
SK텔레콤 투자한 조비에비에이션, 수소동력 eVTOL 840㎞ 시험비행 성공 이근호 기자
영화 ‘인사이드 아웃2’ 관객 700만 명 돌파하며 5주 연속 1위, OTT ‘돌풍’ .. 김예원 기자
SK이노베이션 17일 이사회 개최, SKE&S 합병할지 결론 낼 듯 신재희 기자
배달의민족 사실상 ‘항복선언’, 쿠팡이츠와 출혈경쟁 끝내고 수익성으로 선회 김예원 기자
[한국갤럽] 국민 47% "축구 국가대표 감독으로 홍명보 선임은 잘된 일" 조장우 기자
삼성증권 두산밥캣 주식 중립의견으로 하향, "시장은 순수 영업회사 선호" 윤휘종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