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CJ프레시웨이, 중국 상해식품박람회 참가해 판로 개척

서하나 기자 hana@businesspost.co.kr 2017-11-10 12:33:1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CJ프레시웨이가 중국 상해 식품박람회에 참석해 해외고객을 발굴한다.

CJ프레시웨이는 14일부터 3일 동안 중국 상해 국제박람센터에서 열리는 ‘상해 식품박람회(FHC CHINA 2017)’에 참석한다고 10일 밝혔다.
 
CJ프레시웨이, 중국 상해식품박람회 참가해 판로 개척
▲ CJ프레시웨이가 14일부터 중국상해에서 열리는 식품박람회(FHC CHINA)에 참석한다.

상해 식품박람회는 중국에서 최대 규모의 B2B(기업과 기업간 거래) 식품 및 식음료 서비스 박람회로 올해 21번째를 맞았다.

CJ프레시웨이는 이번 식품박람회 참석을 통해 자체브랜드와 소스 등을 해외고객에게 알리고 해외로 판로를 넓히기로 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세계 식품산업의 동향을 살피고 다양한 식품회사들의 글로벌 전략을 한 번에 만나볼 수 있는 자리인 만큼 적극적으로 참여해 해외로 판로를 넓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푸드솔루션’이라는 콘셉트를 앞세워 전시부스를 마련해 송림푸드의 다양한 소스제품을 선보이기로 했다. 송림푸드는 CJ프레시웨이가 지난해 인수한 소스와 조미식품 전문회사다.
 
자체브랜드 이츠웰의 장류, 소스류, 디저트류 등도 해외고객들이 쉽게 맛볼 수 있도록 소포장 상품을 만들어 내놓기로 했다.

이번 식품박람회에 영국, 프랑스, 미국, 캐나다, 아르헨티나 등 70개 국가에서 모두 2300개 회사가 참가하기로 했다. 지난해 열린 식품박람회에는 모두 7만2천 명이 방문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서하나 기자]

인기기사

글로벌 챗GPT 열풍, KT SK텔레콤 개발 한국형 챗봇 어디까지 왔나 나병현 기자
[채널Who] 포스코케미칼 롯데케미칼, 전고체 배터리 음극재 개발 '착착' 류근영 기자
[백브리핑] '국민차' 자리잡은 37세 그랜저, 해외에서는 왜 인기가 없을까 허원석 기자
하이투자 “챗GPT로 인공지능 대중화 성큼, 플리토 위세아이텍 주목” 조장우 기자
주류업계도 '헬시플레저' 열풍, 하이트진로 롯데칠성음료 '다운' 대결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