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CJE&M, 4분기에 방송과 음악사업 호조로 역대 최대 실적 확실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2017-11-09 18:02:5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CJE&M이 4분기 방송과 음악사업에 힘입어 큰 폭으로 실적을 개선할 것으로 전망됐다. 자회사 스튜디오드래곤도 상장을 앞두고 있다.

김회재 대신증권 연구원은 9일 “CJE&M이 4분기 방송부문에서 역대 최대 영업이익을 거둘 것으로 보인다”며 “tvN 드라마들이 연말에 강하다”고 파악했다.
 
CJE&M, 4분기에 방송과 음악사업 호조로 역대 최대 실적 확실
▲ 김성수 CJ E&M 대표이사.

tvN에서 최근 새롭게 선보인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은 지상파와 동시간대에 경쟁하면서도 5%의 높은 시청률을 보이고 있다.

또 ‘응답하라’ 시리즈를 연이어 히트시킨 신원호 PD의 ‘슬기로운 감빵생활’과 홍자매 작가의 ‘화유기’ 등 올해 기대작들도 4분기에 방송된다.

CJE&M이 4분기에 방송사업에서 역대 최대인 290억 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 19억 원보다 15배 이상 많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도 “방송실적 회복, 스튜디오드래곤 상장, 넷마블게임즈 신작 출시, 중국으로 콘텐츠 수출 등 4분기에 CJE&M을 둘러싼 긍정적 요소가 상당히 많다”고 바라봤다.

CJE&M이 4분기에 영업이익 281억 원을 거둘 것으로 추정됐다.

음악사업 역시 아이돌그룹 ‘워너원’에 힘입어 높은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김민정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3분기에 전체 매출에서 음악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15%에 그쳤지만 영업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4%에 이르렀다”며 “워너원의 대규모 흥행, ‘헤이즈’와 ‘쇼미더머니’ 등 자체 음반 및 음원 매출 확대에 따른 수익성 개선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8월에 발매된 워너원의 음반은 72만 장 판매됐고 콘서트티켓, MD, 광고 출연료 등에서 매출이 발생하고 있다”며 “워너원이 2018년 12월까지 계약돼 있어 음악사업에서 매출 증가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24일 상장하는 스튜디오드래곤도 기대받는다.

스튜디오드래곤은 CJE&M의 자회사로 ‘도깨비’와 ‘미생’, ‘시그널’ 등 인기 드라마를 제작한 드라마제작사다. 지난해 5월 CJE&M의 드라마사업본부가 물적분할되며 설립됐다.

스튜디오드래곤의 공모주식수는 모두 600만 주, 희망 공모가는 3만900원~3만천 원이다. 공모규모는 1854억~2100억 원이다. 상장 이후 시가총액은 8663억~9813억 원이다.

CJE&M은 스튜디오드래곤 지분을 90%가량 보유하고 있는데 상장 후 지분율은 71%로 줄게 된다. 보유지분의 가치는 공모가가 희망가 상단에서 결정될 경우 7천억 원가량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인기기사

최태원 변호인단 "결혼파탄 2019년이라면 왜 2024년까지 재산 기여 계산했나", 재.. 나병현 기자
HD현대중공업, 필리핀 3200톤 초계함 1번함 ‘미겔 말바르함’ 진수 김호현 기자
삼성전자 낮은 3나노 수율에 '엑시노스2500' 출시 무산?, 대만 연구원 "퀄컴·TS.. 나병현 기자
SK하이닉스 HBM 수율 선두,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공급이 추격에 관건" 김용원 기자
유진투자 “가스공사 목표주가 상향, 대왕고래 기대감 연말까지 지속” 이상호 기자
태영건설 워크아웃 '핵심' 에코비트 매각 흥행 조짐, 반포 PF도 정상화 기대 류수재 기자
HD현대 영국 방산 경제사절단 접견, “영국과 방산 장기 협력” 류근영 기자
이번 주말 경마부터 온라인 마권 정식 발매, 마사회 19일 신규앱 '더비온' 출시 김홍준 기자
마이크론 실적발표 앞두고 증권가 기대 커져,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 청신호 김용원 기자
“중국 LFP 배터리가 삼원계보다 환경친화적” 주장 나와, 니켈 코발트 채굴 과정 환경.. 이근호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