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부동산

20년째 서울서 가장 비싼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가장 싼 땅의 2만6천 배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2023-04-28 16:51:3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명동에 위치한 화장품 판매점 네이처리퍼블릭 부지가 올해도 서울에서 가장 비싼 땅으로 나타났다.

28일 서울시가 발표한 2023년 1월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 현황자료를 보면 중구 충무로1가 24-2번지에 위치한 네이처리퍼블릭 부지의 공시지가는 1㎡당 1억7410만 원으로 조사됐다.
 
20년째 서울서 가장 비싼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가장 싼 땅의 2만6천 배
▲ 명동에 위치한 화장품 판매점 네이처리퍼블릭 부지가 올해도 서울에서 가장 비싼 땅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매장. <연합뉴스>

네이처리퍼블릭 부지 공시지가는 2022년보다 7.9% 내렸지만 2004년부터 20년째 서울 땅값 1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서울에서 가장 공시지가가 낮은 도봉구 도봉동 산30 공시지가(1㎡당 6710원)와 비교하면 약 2만6천 배 수준이다.

주거지역 가운데는 서초구 아크로리버파크 부지 공시지가가 가장 높았다.

서초구 반포동 2-21번지 아크로리버파크 공시지가는 1㎡당 2780만 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4.7% 내렸지만 1위 자리는 지켰다.

올해 서울 개별공시지가는 2022년과 비교해 평균 5.5% 떨어졌다. 2009년 뒤 14년 만에 하락세를 보인 것이다.

서울 모든 자치구에서 공시지가가 하락한 가운데 중구와 구로구 하락률이 6.42%로 가장 높았다. 노원구(-6.41%), 중랑구(-6.36%)가 그 뒤를 이었다.

마포구(-6.29%), 강동구(-6.27%), 은평구(-6.24%), 도봉구(-6.16%), 성북구(-6.07%), 동대문구(-6.06%) 등도 공시지가가 6% 넘게 떨어졌다.

서대문구(-5.95%), 종로구(-5.9%), 양천구(-5.86%), 금천구(-5.76%), 동작구(-5.72%), 광진구(-5.7%), 강서구(-5.66%), 관악구(-5.58%), 강북구(-5.55%), 송파구(-5.53%), 용산구(-5.36%),  서초구(-5.08%), 영등포구(-5.04%), 강남구(-4.79%), 성동구(-4.6%) 등도 모두 공시지가가 하락했다.

개별 공시지가를 확인하려면 서울부동산정보광장 또는 ‘일사편리 서울부동산정보조회 시스템’에 접속해 토지 소재지를 입력하면 된다. 

이의신청은 5월30일까지 일사편리 부동산통합민원, 구청, 동 주민센터 등에서 하면 된다. 박혜린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신형 AI 반도체도 공급부족 예고, 고객사 물량 배정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지금부터 웃음기 사라질거야', 포스코퓨처엠 새 대표 유병옥의 오르막길 류근영 기자
낸드플래시 업황 개선 예상보다 빨라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실적에 청신호 김용원 기자
‘26억’ 시세차익,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3가구 무순위청약 관심 폭발 장상유 기자
정주행 열풍 불러온 ‘크라임씬 리턴즈’, 크라임씬 시즌5도 나올까 윤인선 기자
리비안 루시드 ‘생산 지옥’ 돌파 난항, 올해 생산량 전망치 낮춰 주가 직격탄 이근호 기자
[미디어리서치] 차기 대선주자 이재명·한동훈 박빙, 윤석열 지지율 43.4% 김대철 기자
니콜라 수소전지트럭 고객에 첫 인도 시작, 서울-부산 두 번 왕복거리 주행 성공 이근호 기자
쌍방울그룹 셋째 낳으면 1억 출산장려금, 롯데는 카니발 2년 렌트비 지원 류수재 기자
하나증권 "오픈엣지테크놀러지 가온칩스 주목, 엔비디아 실적 후광 기대" 김환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