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에 윤캠프 출신 강구영 유력, 공군 참모차장 역임

최영찬 기자 cyc0111@businesspost.co.kr 2022-08-12 15:48:3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강구영 전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이 다음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대표이사 사장으로 유력시 된다.

12일 방산업계에 따르면 한국항공우주산업은 16일 이사회를 열고 강 전 본부장을 대표이사 사장에 선임하는 안건을 처리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에 윤캠프 출신 강구영 유력, 공군 참모차장 역임
▲ 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으로 강구영 전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이 유력하다.

그 뒤 9월5일 임시 주주총회를 거친 이후 강 전 본부장은 안현호 한국항공우주산업 대표이사 사장의 뒤를 이어 8대 한국항공우주산업 대표이사 사장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강 전 본부장은 공군사관학교 30기 출신으로 공군 제5전술공수비행단장, 남부전투사령부 사령관, 공군 참모차장 등을 지냈다. 전투기 조종사로서 국산 전투기 군용 항공기 KT-1, 고등훈련기 T-50 개발 과정에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역 이후 영남대에서 항공우주분야 관련 강의를 했고 한국항공우주산업에 자문역할을 하기도 했다.

이에 강 전 본부장이 한국항공우주산업 대표이사 사장에 오르면 국산 경공격기 FA-50을 수출할 때 전문성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받는다.

하지만 방산업계 일각에서는 강 전 본부장이 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을 이끌 만한 경영 전문성을 갖추지 못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강 전 본부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후보였을 때 군인 모임인 ‘국민과 함께하는 국방포럼’ 운영위원장을 맡고 윤 대통령을 공개적으로 지지했다.

올해 3월에는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으로 이전할 때 예비역 장성 1천여 명과 함께 ‘대통령 집무실을 이전해도 안보공백은 없다’는 입장문을 내기도 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민간 방산기업이지만 지분 26.41%를 보유한 한국수출입은행이 최대주주로 있다. 국민연금공단도 9.55%의 지분을 들고 있다. 이로 인해 지금까지 정부의 인사개입이 심하다는 비판이 많았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1999년 10월 설립된 이후 내부 출신으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사장을 지낸 하성용 전 사장을 제외하고는 모두 당시 정권과 밀접한 관계가 있던 외부 인사가 사장을 맡았다. 최영찬 기자

인기기사

[모닝컨설트] 윤석열 지지율 19%, 세계 22개국 지도자 중 가장 낮아 임도영 기자
삼성전자 파운드리에 기회 오나, 애플과 TSMC 반도체 동맹 균열 조짐 나병현 기자
[데이터리서치] 윤석열 지지율 33.4%, 비속어 논란 대처 부적절 75.8% 김대철 기자
[조원씨앤아이] 윤석열 지지율 다시 20%대로, 비속어 사과 필요 70.8% 김남형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2.8%, ‘바이든’ 58.7% ‘날리면’ 29.0%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