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리얼미터] 윤석열 국정수행 긍정전망 51.4%, 문재인 지지도 41.4%

김대철 기자 dckim@businesspost.co.kr 2022-05-09 09:29:1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리얼미터]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74009'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윤석열</a> 국정수행 긍정전망 51.4%,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66670'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문재인</a> 지지도 41.4%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국정수행 전망 추이. <리얼미터>
[비즈니스포스트] 취임을 하루 앞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국정수행 긍정전망이 50%대를 기록했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9일 발표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국정수행’ 전망 조사에서 잘할 것이라는 응답이 51.4%, 잘 못할 것이라는 응답이 44.6%로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는 4.0%였다.

긍정전망은 지난주 조사(49.7%) 대비 1.7%포인트 높아졌다. 부정전망은 지난주보다 0.1%포인트 낮아졌다. 긍정전망과 부정전망 차이는 6.8%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윤 당선인의 국정수행 긍정전망은 당선 직후 52.7%를 기록했다. 4월25일 49.8%로 50으로 떨어졌다가 2주 만에 다시 50%대를 회복했다.

긍정 전망은 대구·경북(9.4%포인트), 여성(4.3%포인트), 40대(6.8%포인트), 50대(4.1%포인트), 무당층(2.9%포인트), 학생(7.8%포인트), 가정주부(4.3%포인트)에서 올랐다.

충청권(7.8%포인트), 70대 이상(4.0%포인트), 60대(3.1%포인트), 30대(3.9%포인트), 농림어업(5.2%포인트), 판매·생산·노무·서비스직(2.8%포인트)에서는 부정전망 비율이 높아졌다.

임기 마지막 날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지지도는 지난주(42.8%)보다 1.4%포인트 하락한 41.4%를 기록했다. 

부정평가는 지난주(53.6%)보다 1.4%포인트 오른 55.0%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지난주와 동일한 3.6%였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격차는 8.6%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6·1 지방선거를 3주 앞둔 상황에서 정당지지도는 국민의힘 50.5%, 더불어민주당이 37.4%로 집계됐다. 지난주보다 국민의힘은 1.2%포인트 하락했으며 민주당은 1.9%포인트 상승했다.

양 당 지지도 격차는 13.1%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리얼미터 자체조사로 휴일인 어린이날을 제외하고 5월 2~4일, 6일까지 나흘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2014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ARS)으로 실시됐으며 표폰오차는 95%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다. 2022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기준 성별, 연령대별, 권역별 가중치(림가중)가 부여됐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또는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대철 기자

인기기사

일동제약 코로나19 치료제 허가 가시권, 윤웅섭 화이자 MSD와 승부 앞둬 임한솔 기자
[채널Who] 갑부들의 선택 소형모듈원전 격전, 두산에너빌리티 가치 뛴다 류근영 기자
KB증권 “LG전자 LG이노텍 LG엔솔, 애플 자동차 전략파트너로 부각” 조장우 기자
[지역 유니콘기업 만들기] 스타트업도 '손흥민 만들기' 전략이 필요하다 이경만
컴투스 효자 된 '재벌집 막내아들', 게임 부진의 실적 공백 메운다 임민규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