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SK이노베이션 배터리와 석유개발 물적분할 결정, 10월1일 출범
장상유 기자  jsyblack@businesspost.co.kr  |  2021-08-04 10:09:4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사업과 석유개발(E&P)사업을 물적분할해 별도 법인을 세운다.

SK이노베이션은 3일 이사회를 열고 배터리사업과 석유개발사업의 분할안건을 의결했다고 4일 밝혔다.
 
김준 SK이노베이션 대표이사 총괄사장.

두 사업 분할은 SK이노베이션이 신설법인의 발행주식 총수를 소유하는 단순 물적분할 방식이다. SK이노베이션이 신설법인 지분 100%를 각각 보유하게 된다.

SK이노베이션은 9월16일 임시 주주총회를 연다. 분할과 관련한 주주들의 승인을 거친 뒤 10월1일 배터리사업과 석유개발사업의 신설법인이 공식 출범한다.

배터리사업 신설법인의 임시 이름은 SK배터리다.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사업에서 2022년 연간 영업이익 흑자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2023년부터는 배터리사업 영업이익률이 빠르게 개선돼 2025년 뒤에는 한 자릿수 후반대의 높은 영업이익률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를 위해 SK이노베이션은 현재 연간 40GWh(기가와트시) 수준의 배터리 생산능력을 2025년 200GWh, 2030년에는 500GWh 이상으로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뒀다.

또 에너지저장장치(ESS), 플라잉카(Flying car), 로봇 등으로 새로운 배터리 적용분야를 넓히고 배터리 생산뿐 아니라 서비스까지 제공하는 배터리생애주기사업 ‘Baas(Battery as a Service)’ 실행도 속도를 높인다.

석유개발사업 신설법인 임시 이름은 SK이엔피다.

SK이노베이션은 석유개발사업 분할 뒤 오랜 기간 쌓은 사업경험과 역량을 활용해 탄소발생 최소화를 목표로 친환경사업모델로 전환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석유개발사업의 친환경사업모델 전환을 위해 탄소포집·활용(CCS)기술 개발에 나선다.

SK이노베이션은 두 사업의 분할을 결정함에 따라 ‘친환경 포트폴리오 개발’ 역할을 수행하는 지주회사로서 기업가치 제고에 집중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김준 SK이노베이션 대표이사 총괄사장은 “이번 분할 결정은 각 사업의 본원적 경쟁력 확보와 미래성장을 가속화한다는 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그린(친환경)성장 전략을 완성시켜 이해관계자가 만족할 수 있는 기업가치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상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중국 중앙은행 가상화폐 거래를 불법으로 규정, "형사책임 묻겠다"
·  넥스틴 미국과 중국 분쟁은 기회, 박태훈 반도체 검사장비로 중국 공략
·  미래에셋그룹 "여수 경도 개발사업 재검토, 사업중단은 정해지지 않아"
·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불공정 논란 자유롭지 못해, 이진수 갈 길은 글로벌
·  셀트리온 흡입 코로나19 치료제도 서둘러, 기우성 상업적 가치 높이기
·  DL이앤씨 불광5구역 꼭 따내고 싶다, 마창민 도시정비 수주 1위 분수령
·  쌍용차 인수후보 떠오른 이엘비앤티, 김영일 무쏘 디자인 경력도 '강점'
·  삼성SDI 원통형배터리도 대진전, 전영현 미국공장 놓고 시간과 싸움
·  비트코인 헝다사태 딛고 연말 10만 달러 가나, 대안자산 역할 의문도
·  KT 클라우드와 인터넷데이터센터도 떼내나, 구현모 공룡 쪼개 민첩하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