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정치·사회
이준석, 윤석열 '기습입당'에 "사전에 상의없어 형식에서 아쉬워"
성보미 기자  sbomi@businesspost.co.kr  |  2021-08-02 11:30:3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기습입당'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 대표는 2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당대표 일정은 어떤 경로로든 알 수 있는데 갑자기 일정을 2일에서 30일로 바꾸려면 사전에 상의는 했어야 됐다"며 "일정 정보가 유출돼 급하게 일정을 변경한 걸로 알지만 형식에서 굉장히 아쉬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그는 "일정은 재조정하면 되는 것인데 대표 외부일정 가운데 그렇게 하는 건 의아하긴 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섭섭하냐'는 사회자 질문에 "아니다"며 "의도가 뭔지 모르겠으니깐 섭섭하기도 전이다"고 대답했다.

중도층 확장은 윤 전 총장의 역량에 달렸다고 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해 중도나 호남 등 외연확장이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을 놓고 "서울시장선거에서 그게 아님을 입증했다"며 "그건 결국 후보하기 나름이고 젊은 세대나 호남 확장은 당 안에서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호남지역에 있는 분들도 여러 스펙트럼이 있다"며 "윤 전 총장이 어차피 2번을 달고 뛰려고 했다고 생각하고 그렇다면 7월에 입당하나 내년 2월에 야권 단일화를 하나 못 찍겠다는 분들은 어차피 절대 못 찍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후보 검증단 구성에 들어갔다고 알렸다.

이 대표는 검증단 역할에 관해 "후보들 정보를 일단 취합할 거다. 아무것도 모르고 보증을 설 수는 없는 것 아니겠나"며 "또 상대측 공격이 예상되는 사안에 관해 미리 취합하고 방어논리를 개발하는 게 주 업무"라고 말했다.

그는 당 내부에서 후보들 사이의 공격을 두고 "당연히 개입할 거다. 경선이 과열되면 개입할 수 있는 권한이 있다"며 "누군가가 누군가에게 의혹을 제기한다면 제기한 측에 근거가 뭐냐하고 청문을 할테고 비약이 심하다면 조치를 하게 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당과의 합당에 관해 "적어도 8월15일쯤엔 합당 결의를 해야 하고 합당 논의를 이번주 안에 해야 한다"며 "만약 국민의당이 합당한다고 선언하면 제 휴가를 없애겠다"고 말했다.

그는 '안 대표가 국민의당에서 출마해 단일화를 요구하면 응할 건가'라는 질문에 "단일화라는 건 제가 결정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우리 후보가 누가 되느냐에 따라 그 사람 의지에 달린 것"이라며 "불확실성이 존재한다"고 대답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성보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에너지솔루션 주가흐름 기상도, 상장 첫날 '따상'은 글쎄
·  금호건설 소규모정비시장 공격적 수주, 서재환 정부정책 흐름 탄다
·  신동빈 그리는 미래는 롯데벤처스에, '롯데 망하게 할 기업'은 어디인가
·  안철수 지지율 주춤에 3강 구도 멀어져, 안풍 살리려 가족 본격 등판
·  문재인 정부 금융권의 장수 리더십시대, 대선과 함께 저무나
·  카카오게임즈 첫 해외게임사 투자, 조계현 글로벌과 장르 확대 바라봐
·  [인터뷰] 피플펀드 대표 김대윤 "중금리 대출 두 마리 토끼 잡겠다"
·  대선 앞두고 또 고개 드는 국책은행 지방이전, 산업은행 부산으로 가나
·  엔케이맥스 슈퍼자연살해세포 임상 순항, 박상우 최초 고형암 신약 도전
·  휴젤 보툴리눔톡신 유럽진출 눈앞, 손지훈 '에스테틱 리더' 목표에 성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