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한화종합화학과 한화토탈, 삼성과 어색한 동거 끝내

이승용 기자 romancer@businesspost.co.kr 2015-06-24 18:22:0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한화종합화학과 한화토탈, 삼성과 어색한 동거 끝내  
▲ 김희철 한화토탈·한화종합화학 대표이사(좌)와 홍진수 한화종합화학 대표이사.

한화그룹이 삼성그룹에서 인수한 화학계열사를 한화그룹에 통합하는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화종합화학과 한화토탈이 7월 중순 한화금융프라자 빌딩으로 사무실을 옮긴다. 두 회사는 그동안 삼성 서초사옥에서 삼성그룹과 어색한 동거를 해 왔다.

한화그룹은 삼성 서초사옥에 있는 한화종합화학과 한화토탈 사무실을 7월 둘째 주부터 태평로2가 시청역 7번 출구 앞에 위치한 한화금융프라자로 옮긴다고 24일 밝혔다.

한화종합화학과 한화토탈 직원들은 7월 13일부터 한화금융프라자로 출근하게 된다. 한화종합화학과 한화토탈 직원들은 한화금융프라자 17∼20층을 이용한다.

삼성종합화학과 삼성토탈은 지난 4월 한화종합화학과 한화토탈로 이름을 바꾸고 한화그룹에 편입됐지만 그동안 삼성 서초사옥에 계속 사무실을 뒀다. 한화그룹에서 마땅한 공간을 확보하는 데 시간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한화종합화학과 한화토탈이 한화금융프라자로 이주하면서 한화그룹과 융화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화그룹으로 편입을 앞두고 있는 방산계열사인 삼성테크윈과 삼성탈레스는 직원이동이 소폭에 그친다.

삼성테크윈과 삼성탈레스는 각사가 보유하고 있는 연구소와 생산시설 등에 대부분의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탈레스 소속 사무직 150여 명만 판교사업장 임대차 계약이 끝나는 대로 장교동 한화본사사옥으로 이전하게 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승용 기자]

인기기사

구글 새 프로세서 삼성전자 파운드리 활용 유력, 신형 패키징도 적용 가능성 김용원 기자
노사 임금협상 '난항' 삼성전자 역대 최초 파업 맞나, 이재용 해결책은?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서울 선거판세 민주당 우세지역 29곳, 전체 절반 넘어서 조장우 기자
화웨이 AI 반도체 성능 "엔비디아에 필적" 평가, SMIC와 생산 확대 집중 이근호 기자
인텔 파운드리 '삼성전자 고객사 빼앗기' 시동, 한국 반도체기업에 적극 구애 김용원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사하을 총선 가상대결, 국힘 조경태 민주 이재성에 앞서 이준희 기자
'벚꽃 엔딩' 2월에 보는 시대 온다, 세계 이상기후 확인하는 불길한 징조 손영호 기자
대한항공 창립 55주년, 조원태 "통합 항공사 마무리되면 역사의 주인공 될 것" 신재희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진구갑, 국힘 정성국 민주 서은숙 오차범위 내 경합 김호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