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현대중공업, '선박 2천척 인도' 세계 최초 달성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2015-05-25 14:11:4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선박 2천 척을 인도하는 기록을 수립했다.

우리나라보다 훨씬 긴 100여 년의 조선역사를 가진 유럽과 일본의 조선업체들도 달성하지 못한 기록이다.

  현대중공업, '선박 2천척 인도' 세계 최초 달성  
▲ 최길선 현대중공업 총괄회장
현대중공업은 22일 울산 본사에서 드릴십 ‘오션 블랙라이언(Ocean Blacklion)’호를 미국의 에너지회사 ‘다이아몬드 오프쇼어’ 에 넘겨 선박 2천 척 인도라는 기록을 세웠다고 25일 밝혔다.

선박 2천 척을 톤 수로 환산하면 1억2600만 GT(Gross Tonnage)로 지난해 세계에서 건조한 선박의 총 톤수(6380만 GT)의 2배에 이른다.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은 “단일기업으로서 선박 2천 척 인도는 세계 조선역사에 유례없는 일”이라며 “중국, 일본과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지만 끊임없는 혁신과 공법개선을 통해 지금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세계 정상의 자리를 굳건히 지켜낼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1972년 울산 미포만에 조선소 건설을 시작해 1974년 조선소 준공과 동시에 26만6천 톤급의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을 건조해 세계를 놀라게 했다. 그 이전까지는 대한조선공사가 건조한 2만 톤급 유조선이 최대였다.

현대중공업은 창립 10여 년 만인 1983년 선박수주와 건조량 부문에서 당시 세계 조선업계를 주도하던 일본 조선소들을 제치고 세계1위로 올라섰다.

현대중공업은 그 뒤 2002년 3월 세계 최초로 선박 인도 1천 척의 기록을 세운데 이어 2012년 3월 세계에서 가장 먼저 선박 인도 1억 톤을 달성했다.

현대중공업은 지금까지 51개국 308개 선주사에 2천 척의 선박을 인도했는데 국적별로 그리스 254척, 독일 238척, 일본 120척, 덴마크 101척 순이다.

선종별로 보면 컨테이너선이 583척으로 가장 많고 탱커 232척, 초대형 원유운반선 147척 등이 뒤를 잇는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인기기사

구글 새 프로세서 삼성전자 파운드리 활용 유력, 신형 패키징도 적용 가능성 김용원 기자
노사 임금협상 '난항' 삼성전자 역대 최초 파업 맞나, 이재용 해결책은? 나병현 기자
화웨이 AI 반도체 성능 "엔비디아에 필적" 평가, SMIC와 생산 확대 집중 이근호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서울 선거판세 민주당 우세지역 29곳, 전체 절반 넘어서 조장우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사하을 총선 가상대결, 국힘 조경태 민주 이재성에 앞서 이준희 기자
'벚꽃 엔딩' 2월에 보는 시대 온다, 세계 이상기후 확인하는 불길한 징조 손영호 기자
대한항공 창립 55주년, 조원태 "통합 항공사 마무리되면 역사의 주인공 될 것" 신재희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진구갑, 국힘 정성국 민주 서은숙 오차범위 내 경합 김호현 기자
[여론조사꽃] 울산 동구 총선 가상대결, 민주 김태선 국힘 권명호 박빙승부 조장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