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일반

김현미 “인천 지하철 2호선, 검단 김포 거쳐 일산까지 연장”

류근영 기자 rky@businesspost.co.kr 2019-05-23 16:27:2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인천 2호선 지하철을 일산 신도시와 연결하는 등 신도시 교통대책을 내놓았다.

김 장관은 23일 세종시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수도권 서북부 1,2기 신도시 보완방안'을 발표했다.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169720'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김현미</a> “인천 지하철 2호선, 검단 김포 거쳐 일산까지 연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 장관은 “그동안 단절된 검단, 김포, 일산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파주~동탄 구간)를 중심으로 연결되고 경의중앙선, 서울 지하철 3호선, 김포도시철도, 공항철도 등 동서 방향 노선들이 남북으로 이어져 수도권 서북부 교통이 획기적으로 개선된다”고 말했다.

그는 “인천 지하철 2호선을 검단, 김포를 거쳐 일산까지 연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미 발표됐거나 검토하고 있었던 교통사업을 놓고도 확실한 추진 의사를 보였다.

김 장관은 “대곡~소사 복선 전철 전동열차를 경의선 구간 가운데 혼잡도가 가장 높은 일산까지 연장 운행한다”며 “이미 고양시가 철도공사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후속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 지하철 3호선의 파주 운정 연장사업은 이미 2016년 3차 국가 철도망계획에 반영돼 파주시가 사전 타당성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광역급행철도-A노선사업도 속도를 낸다.

김 장관은 “광역급행철도-A노선사업은 다른 민자사업과 비교해 속도를 붙여 추진하는 만큼 2023년 말 개통에 차질이 없도록 면밀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도로교통도 개선한다. 자유로의 지하도로 확충방안이 제시됐다.

김 장관은 “자유로가 엄청 막힌다”며 “연구용역을 통해 자유로 등 수도권 주요 광역 간선도로를 지하공간을 활용해 확충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부동산시장 상황은 전반적으로 안정된 상태로 바라봤다.

김 장관은 “서울 집값은 2018년 9·13대책 뒤 28주 동안 내렸다”며 “아파트 값이 상승한 곳이 있다고 일부에서 보도했지만 급매물 소진에 따라 한 두 곳에서 나타나는 현상일 뿐 대세상승 분위기는 아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인기기사

쿠팡 '멤버십 가입비 인상' 무서운 진짜 이유, 김범석 플라이휠 전략 '순풍에 돛' 남희헌 기자
현대차증권 “전고체 배터리 2028년 본격 확대, 삼성SDI 양산경쟁 앞서” 류근영 기자
TSMC 차량용 반도체 파운드리 '잭팟', 인텔의 모빌아이 ADAS 신제품 수주 김용원 기자
첨단 파운드리 필수 '하이NA EUV' 경쟁 개막, 삼성전자 TSMC 인텔 각축전 김용원 기자
현대건설·GS건설·삼성E&A 사우디 자푸라 수주 정조준, 가스전 싹쓸이 기대 류수재 기자
화웨이 새 스마트폰 출시에 미국정부도 '촉각', 반도체 기술 발전 성과가 관건 김용원 기자
HLB, 세계 최대 바이오 단지인 미국 보스턴에 사무소 설립 김민정 기자
아시아 아프리카 벌써 이상 고온 곳곳 몸살, 올여름도 '폭염 지옥' 예고 손영호 기자
한국전력 한전KDN 지분 매각 반대 직면, 헐값 매각·민영화 논란 터져나와 김홍준 기자
KB증권 “HBM 경쟁 심화는 국내 반도체장비업체에 기회, 한미반도체 수혜”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