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송철호, 현대중공업에 물적분할 뒤 본사 울산 존치 결의문 전달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2019-05-23 13:46:1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09025'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송철호</a>, 현대중공업에 물적분할 뒤 본사 울산 존치 결의문 전달
송철호 울산시장(가운데)이 22일 울산시청에서 열린 ‘현대중공업 본사 울산 존치 범시민 촉구대회’에 참석해 시민 서명부를 전달받고 있다. <연합뉴스>
송철호 울산시장이 현대중공업 본사를 찾아 한국조선해양 본사를 울산시에 남겨달라고 요청했다.

한국조선해양은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에 따라 설립되는 중간지주회사를 말한다.

송철호 시장은 23일 울산시 동구 현대중공업 본사를 방문해 한영석 현대중공업 공동대표이사 사장에게 한국조선해양 본사 울산 존치를 촉구하는 시민 서명부와 결의문을 전달했다.

이후 송 시장은 울산시청 접견실에서 ‘한국조선해양 울산 존치 촉구 관련 지역 국회의원과 간담회’에 참석했다.

박맹우 자유한국당 의원(남구을), 김종훈 민중당 의원(동구)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북구) 강길부 무소속 의원(울주군) 등이 참석해 현대중공업 물적분할에 따른 영향과 대책을 논의했다.

현대중공업은 현재 울산시 동구에 본사를 두고 있는데 물적분할로 한국조선해양과 신설 현대중공업을 새로 설립하면서 한국조선해양 본사를 서울시에 설립하기로 계획했다.

송 시장 등 울산시 관계자들은 신설 현대중공업의 지주회사 격인 한국조선해양을 서울시에 설립하는 것이 현대중공업 본사를 옮기는 것과 다름없다고 보고 있다.

송 시장은 22일 울산시청에서 열린 ‘현대중공업 본사 울산 존치 범시민 촉구대회’에서 “수많은 노동자가 희생해 현대중공업을 만들었다”며 “우리 시민은 현대중공업을 보내지 않을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31일 울산시 동구 한마음회관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물적분할을 확정할 것으로 예정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인기기사

아시아 아프리카 벌써 이상 고온 곳곳 몸살, 올여름도 '폭염 지옥' 예고 손영호 기자
'쿵푸팬더4' 100만 관객 눈앞 1위, OTT '눈물의 여왕' 시청률 20% 넘어서 김예원 기자
HBM 패권은 어디로, 삼성전자 "올핸 내가 1위" SK하이닉스 "무슨 소리" 나병현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미국에서 첫 '레벨3 자율주행차' 판매, 운전자 집중 불필요 김용원 기자
미국 IT매체 “삼성전자 AP 엑시노스2500, 퀄컴 스냅드래곤8 4세대보다 전력효율 .. 김바램 기자
[22대 국회 핫피플] 조국혁신당 ‘검찰개혁’ 선봉, ‘윤석열 저격수’ 박은정 조장우 기자
조국 범야권 뜻 모아 정부여당에 채상병 특검 촉구, “보수진보 문제 아냐” 이준희 기자
윤석열 4·19 기념식 불참, 조국 “10시에 뭘 하기에 조조참배 하나” 김대철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3%로 취임 뒤 최저, 차기 대통령 이재명 24% 한동훈 .. 김대철 기자
포스코그룹, 국내 최초 리튬광석 기반 수산화리튬 제품 출하 허원석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