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대한항공, 국제선 27개 노선에서 일등석 없애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2019-05-01 11:14:5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대한항공이 국제선 노선의 일등석(퍼스트클래스) 좌석을 대폭 줄인다.

대한항공은 6월1일부터 국제선 27개 노선의 좌석 운영방식을 기존 3클래스에서 2클래스로 변경해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대한항공, 국제선 27개 노선에서 일등석 없애
▲ 대한항공이 6월1일부터 국제선 27개 노선의 좌석 운영방식을 기존 3클래스에서 2클래스로 변경해 운영한다. 

2클래스 운영 노선에서는 '퍼스트-프레스티지-이코노미' 등 3가지 등급 좌석이 아닌 '프레스티지-이코노미' 2개 등급 좌석만 이용할 수 있다.

이번 변경으로 대한항공이 2클래스 방식으로 운영하는 노선은 기존 49개 노선에서 76개 노선으로 늘어난다.

이번에 좌석 운영방식이 변경되는 노선은 인천에서 출발하는 △미국 토론토, 벤쿠버, 오클랜드 △스페인 바르셀로나, 마드리드 △터키 이스탄불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호주 브리즈번 △피지 난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블라디보스토크 △인도 델리, 뭄바이 △캄보디아 프놈펜 △미얀마 양곤 △일본 삿포로, 나리타~하와이 △중국 선전, 선양, 칭다오, 광저우, 대련, 시안 △스리랑카 콜롬보~말레 등 노선과 부산과 제주에서 출발하는 베이징 노선 등 모두 27개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번에 변경되는 노선은 기존에 일등석 수요가 저조하고 프레스티지(비즈니스)석 수요가 많은 노선들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효율적 프리스티지 좌석 운영을 통해 더 많은 고객들에게 프레스티지 좌석 이용기회를 확대하고자 한다”며 “기존 일등석 이용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프레스티지 좌석의 기내식과 기내 서비스 품질 제고를 통해 향상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인기기사

엘앤에프 작년 영업이익 2662억 6배 급증, 보통주 1주당 500원 배당 장상유 기자
15년 만에 돌아오는 대주단협의체, 건설사 살생부 오를까 노심초사 류수재 기자
실업급여 줄이고 정년 연장한다, 정부 정부 일자리정책 전환 추진 김남형 기자
[채널Who] SK넥실리스 일진머티리얼즈 동박 패권 다툼, SK 롯데 돈 싸움 류근영 기자
쌍용차 실적 회복 기지개, 한국GM과 르노코리아 전망은 엇갈려 장은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