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정치·사회  지자체

서울시, 미세먼지 저감 위해 나무 3000만 그루 심는다

석현혜 기자 shh@businesspost.co.kr 2019-03-26 18:31:3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서울시가 미세먼지를 잡고 도심 온도를 낮추기 위해 2022년까지 시내 곳곳에 3000만 그루 나무를 심는다.

서울시는 26일 2022년까지 총 3000만 그루 나무를 심는 ‘2022-3000. 아낌없이 주는 나무 심기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미세먼지 저감 위해 나무 3000만 그루 심는다
▲ 노원구 상계제일중학교 통학로 주변 녹지공간 조성사례.
<서울시>

서울시는 지난 5년 동안 2203개 지역에 1530만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2019년부터 2022년까지 4년 동안 1500만 그루를 추가로 심기로 하고 4800억 원의 예산을 마련했다. 

서울기술연구원을 통해 미세먼지, 폭염, 도심 열섬현상과 같은 환경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수종을 선정해 적합한 장소에 식재할 예정이다. 

‘바람길 숲’을 21년까지 강남권과 강북권에 1개소씩 조성해 대기순환을 촉진시키는 방법으로 도심의 열기와 미세먼지를 외부로 배출하기로 했다. 

자동차 전용도로변에는 ‘미세먼지 저감숲’을 조성하고 횡단보도변에 폭염을 피하는 ‘그늘목’도 식재한다. 

학생들을 미세먼지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10개 학교 통학로 주변에 녹지공간을 집중조성하고 2021년까지 30개 학교에 녹지를 추가로 조성할 계획을 세웠다.

서울시는 “3천 만 그루 나무를 심으면 노후경유차 6만4천 대가 1년 동안 내뿜는 미세먼지를 줄이고 에어컨 2400만 대를 5시간 동안 가동하는 것과 동일하게 도심온도를 낮출 수 있다"며 "이는 성인 2100만 명이 1년 동안 숨쉴 수 있는 산소를 공급하는 것과 맞먹는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석현혜 기자]

인기기사

미국 AI 열풍에 반도체용 텅스텐 몸값 오른다, 중국산 대체할 한국 광산 주목 이근호 기자
삼성전자 파운드리서 구글도 이탈, 첨단 미세공정 개선 급선무로 떠올라 김바램 기자
신영증권 "삼성전자와 AMD 3나노 파운드리 협업 암시, 입지 다질 시점 올 것" 나병현 기자
SK하이닉스-TSMC 강해지는 'HBM 동맹', 삼성전자 버거워지는 추격전 나병현 기자
기아 모하비 단종하고 셀토스 모델 늘리고, 전기차 시대 내연차 황혼기 다르다 허원석 기자
도시정비 속도 내고픈 서울시, 주민갈등 발목잡혀 신통기획 '신통찮네' 김지영 기자
대우건설 '써밋' 자체사업으로 부산 공략, 백정완 고수익 타운화 전략 통할까 류수재 기자
[분양진단] GS건설 올해 분양사업 순항할까, 마포자이힐스테이트 라첼스 주목 장상유 기자
시프트업 시총 3조로 업계 4위 전망, 김형태 1조 주식부자 반열 합류할 듯 조충희 기자
삼성전자 위기론에다 이재용 사법리스크 ‘2라운드’, 다시 고개드는 '컨트롤타워 부활' 나병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