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오리온 목표주가 높아져, 중국사업 실적 회복세 가팔라

박경훈 기자 khpark@businesspost.co.kr 2018-04-02 08:43:1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오리온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중국사업을 회복하는 데 힘입어 올해 실적이 급증할 것으로 전망됐다.

홍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일 오리온 목표주가를 13만7천 원에서 15만 원으로 높였다. 투자의견은 매수로 유지했다.
 
오리온 목표주가 높아져, 중국사업 실적 회복세 가팔라
▲ 이경재 오리온 대표이사 사장.

3월30일 오리온 주가는 12만8천 원으로 장을 마쳤다.

홍 연구원은 “오리온은 중국법인들의 비용 효율성을 끌어올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며 “올해 중국법인들 영업이익률이 큰폭으로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리온은 중국법인들이 지난해 1, 2, 4분기에 영업적자를 보면서 수익에 타격을 입었다.

오리온 중국법인들은 몸집을 크게 불려 올해 오리온 실적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오리온은 올해 중국법인들을 통해 매출 1조1139억 원, 영업이익 1689억 원을 거둬들일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법인 실적이 지난해보다 매출은 29.0%, 영업이익은 780.0% 늘어나는 것이다.

홍 연구원은 “오리온은 중국에서 스낵 신제품과 견과류의 판매 성과에 따라 실적이 더욱 늘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오리온은 올해 연결기준으로 매출 2조1074억 원, 영업이익 3064억 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인적분할 이전 실적까지 합산해 계산하면 지난해보다 매출은 13.6%, 영업이익은 99.5% 증가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박경훈 기자]

인기기사

최태원 변호인단 "결혼파탄 2019년이라면 왜 2024년까지 재산 기여 계산했나", 재.. 나병현 기자
HD현대중공업, 필리핀 3200톤 초계함 1번함 ‘미겔 말바르함’ 진수 김호현 기자
삼성전자 낮은 3나노 수율에 '엑시노스2500' 출시 무산?, 대만 연구원 "퀄컴·TS.. 나병현 기자
SK하이닉스 HBM 수율 선두,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공급이 추격에 관건" 김용원 기자
유진투자 “가스공사 목표주가 상향, 대왕고래 기대감 연말까지 지속” 이상호 기자
태영건설 워크아웃 '핵심' 에코비트 매각 흥행 조짐, 반포 PF도 정상화 기대 류수재 기자
HD현대 영국 방산 경제사절단 접견, “영국과 방산 장기 협력” 류근영 기자
이번 주말 경마부터 온라인 마권 정식 발매, 마사회 19일 신규앱 '더비온' 출시 김홍준 기자
마이크론 실적발표 앞두고 증권가 기대 커져,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 청신호 김용원 기자
“중국 LFP 배터리가 삼원계보다 환경친화적” 주장 나와, 니켈 코발트 채굴 과정 환경.. 이근호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