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코스피 코스닥 동반상승, 남북관계 회복에 투자심리 살아나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2018-03-29 16:40:4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코스피지수와 코스닥지수가 나란히 올랐다. 남북 정상회담 개최일이 확정되면서 투자자들의 투자심리가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다.

29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7.08포인트(0.71%) 오른 2436.37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 코스닥 동반상승, 남북관계 회복에 투자심리 살아나
▲ 29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7.08포인트(0.71%) 오른 2436.37로 거래를 마쳤다.<뉴시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미국증시가 하락한 데 영향을 받아 장중에 변동성이 컸지만 오후에 남북 정상회담 일정이 확정되고 대형주를 중심으로 저가 매수세가 나타면서 지수가 올랐다”고 말했다.

코스피에서 개인투자자는 2245억 원, 기관투자자는 343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외국인투자자는 2710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살펴보면 SK하이닉스(0.00%)와 현대차(-5.28%), LG화학(0.00%) 등을 제외한 대부분 종목의 주가가 올랐다.

주가 상승폭을 살펴보면 삼성전자 0.70%, 셀트리온 9.50%, 삼성바이오로직스 4.52%, 포스코 0.60%, 삼성물산 4.18%, 네이버 0.26%, KB금융 2.50% 등이다.

남북 정상회담이 4월27일 열리기로 결정됐지만 남북 경제협력주로 꼽히던 좋은사람들(-6.46%), 제룡전기(-4.81%), 인디에프(-4.67%), 이화전기(-3.83%) 등의 주가는 일제히 떨어졌다.

최근 남북관계가 진전되면서 주가가 크게 올랐던 만큼 투자자들이 차익실현을 위해 매물을 대거 내놓은 것으로 분석됐다.

29일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5.02포인트(1.77%) 오른 865.99로 거래를 마쳤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미국 나스닥에서 바이오테크지수가 상승한 데 영향을 받아 시가총액 상위종목 가운데 제약주를 중심으로 기관투자자와 외국인투자자가 매수세를 보이면서 지수가 1%대 상승폭을 보였다”고 말했다.

코스닥에서 기관투자자는 696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개인투자자는 364억 원, 외국인투자자는 167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살펴보면 포스코켐텍(-2.17%)을 제외한 대부분 종목의 주가가 올랐다.

주가 상승폭을 살펴보면 셀트리온헬스케어 7.06%, 신라젠 3.98%, 메디톡스 3.71%, CJE&M 0.54%, 바이로메드 4.25%, 티슈진 1.48%, 셀트리온제약 5.09%, 로엔엔터테인먼트 0.91%, 스튜디어드래곤 1.60% 등이다.

29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환율은 4.9원(0.5%) 떨어진 1065.9원에 거래를 마쳤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인기기사

양극재 하반기 청신호에도 '불안', 에코프로 엘앤에프 포스코퓨처엠 내실 집중 류근영 기자
HD현대중공업 수주 목표 상반기에 넘친다, 밀려드는 발주에 즐거운 비명 김호현 기자
출구 없는 '의료파업'에 입원 환자 급감, HK이노엔 JW중외제약 직격탄 왜 장은파 기자
중국 반도체 물량공세로 '덤핑' 본격화, 파운드리와 메모리 업황 변수로 김용원 기자
롯데손해보험 매각 본입찰 이번주 예정, 우리금융 실사 뒤 막바지 작업 정희경 기자
산업부 "2023년 1000대 기업 연구개발 투자 72.5조, 삼성전자가 33% 차지" 장은파 기자
공정위원장 한기정 "알리 테무 및 유튜브뮤직 끼워팔기 조사 7월 마무리" 장은파 기자
쿠팡이츠에 역전 당한 요기요, 네이버와 콜라보로 2위 탈환 '글쎄' 김예원 기자
경제부총리 최상목, 전기차 캐즘 우려에 "구매혜택 포함 여러 지원 검토" 정희경 기자
구광모 LG그룹 미국 현지 사업 점검, "도전과 도약 '빅스텝' 만들자" 장은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