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현대홈쇼핑, 자체브랜드 계속 내놔 실적 꾸준히 늘어

서하나 기자 hana@businesspost.co.kr 2017-10-12 17:09:0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홈쇼핑이 자체브랜드를 계속 내놓으며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박종렬 현대차투자증권 연구원은 12일 “현대홈쇼핑은 자체상품과 단독상품 등에서 경쟁력을 확보하려는 노력이 가시적 성과로 연결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현대홈쇼핑, 자체브랜드 계속 내놔 실적 꾸준히 늘어
▲ 강찬석 현대홈쇼핑 대표.

현대홈쇼핑은 업계에서 처음으로 가전제품에서 자체브랜드를 선보였다. 

모두 4번에 걸쳐 냉풍기 자체브랜드 '오로타'를 판매했는데 매출 37억 원을 거두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9월에는 두 번째 자체브랜드로 패션브랜드 '라씨엔토'를 출시했다.

현대홈쇼핑은 이탈리아 원단회사에서 직접 원단을 공급받았다는 점을 앞세워 가을과 겨울에 모두 16가지 라씨엔토 의류를 판매할 계획을 세웠다.

박 연구원은 “전반적인 경기부진에도 현대홈쇼핑은 자체브랜드와 단독상품 등으로 발빠르게 시장변화에 대응하고 있다”며 “상품경쟁력 강화가 실적개선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파악했다.

현대홈쇼핑은 유통업계를 덮치고 있는 악재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것으로 분석됐다.

박 연구원은 “최근 유통업계는 중국의 사드보복, 최저임금, 공정거래위원회의 규제강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현대홈쇼핑은 이런 악재로부터 비교적 자유로운 점이 실적상승 모멘텀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모바일채널의 성장이 현대홈쇼핑 3분기 실적을 이끌 것으로 보인다.

현대홈쇼핑 모바일채널의 취급고는 1분기와 2분기 각각 210억 원, 214억 원었는데 3분기와 4분기에 각각 239억 원, 276억 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3분기, 4분기와 비교하면 23%씩 성장하는 것이다.

현대홈쇼핑은 3분기에 매출 2400억 원, 영업이익 290억 원을 냈을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5.5%, 영업이익은 22.1%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서하나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HBM3E 엔비디아 공급 전망, 번스타인 "내년 HBM 시장 2배 성장" 김용원 기자
중국 배터리 미국 원천 수입금지 '블랙리스트’ 오르나, 한국 배터리 북미 입지 확고해질 듯 김호현 기자
테슬라 'AI 스마트폰' 출시해 애플 아이폰에 맞서나, 전기차와 연동 전망 김용원 기자
HD현대미포 고가 수주 순항, 김형관 중형선박 최강 입지 다져 흑자전환 예고 류근영 기자
D램과 낸드플래시에 HBM 호황 '낙수효과' 퍼진다, 투자 축소로 업황 개선 김용원 기자
테슬라 머스크 보상안에 주주 찬성 전망, “통과 안 되면 주가 하락 리스크” 이근호 기자
SK에코플랜트 리튬 개발사업 만지작, 2차전지 공급망으로 기업가치 올린다 김홍준 기자
한양 김포 3천 세대 분양 앞둬, 최인호 에너지사업 본궤도 올리기 전 버팀목 장상유 기자
삼성전자 비롯한 제조사 'AI PC' 판매 중단 가능성, ARM과 퀄컴 소송에 영향 김용원 기자
미국 언론 "SK온-포드 배터리 합작공장 가동 늦춰지면 보조금 뱉어낼 수도" 이근호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