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CJE&M 실적의 새 견인차는 콘텐츠 유통과 디지털 광고

고진영 기자 lanique@businesspost.co.kr 2017-08-10 12:40:3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CJE&M의 콘텐츠 경쟁력이 돋보인다. 흥행 콘텐츠의 유통과 디지털광고 판매가 증가하면서 올해 수익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금가람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0일 “CJE&M은 방송부문의 무게중심 이동에 주목해야 한다”며 “향후 방송부문의 핵심축은 TV광고부문보다 콘텐츠 유통과 디지털광고 등 기타부문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CJE&M 실적의 새 견인차는 콘텐츠 유통과 디지털 광고  
▲ 김성수 CJE&M 대표이사.
CJE&M은 올해 매출 1조7342억 원, 영업이익 923억 원을 거둘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2.7%, 영업이익은 230% 늘어나는 것이다.

2분기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19.1%, 영업이익은 67.2% 늘었다.

방송부문 매출이 시장의 예상을 웃돌며 전체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광고매출의 감소를 콘텐츠 유통과 디지털광고 등 기타부문 매출이 크게 성장하면서 방어했다.

금 연구원은 “CJE&M은 콘텐츠 유통이 본격화되고 디지털광고의 공격적인 성장이 계속돼 전체 방송부문의 기초체력을 높이고 있다”고 파악했다. 디지털광고는 2분기에 ‘프로듀스101 시즌2’ 등 인기 프로그램의 ‘화면 속 화면(PIP)’ 광고판매가 늘면서 전년 대비 72% 이상 증가했다.

박성호 유안타증권 연구원도 “CJE&M은 콘텐츠 판매와 디지털광고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신규 글로벌 플랫폼의 확보도 긍정적”이라고 파악했다.

CJE&M은 넷플릭스에 tvN드라마 ‘비밀의 숲’을 36억 원에 판매했으며 이전 드라마들도 넷플릭스에 공급하기 시작했다. 아마존에 콘텐츠를 공급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박 연구원은 “콘텐츠 글로벌 유통채널의 확보는 중국에 콘텐츠를 판매할 기회가 줄어든 데 따른 손실을 만회할 수 있는 효과적 수단”이라며 “CJE&M은 동남아로 콘텐츠 판매가 확대될 가능성을 고려하면 방송부문은 여전히 성장성이 높다”고 바라봤다.

최민하 한국투자증권 연구원 역시 “CJE&M은 콘텐츠 경쟁력과 광고업황 개선 등으로 하반기도 수익성장을 이어갈 것”이라며 “스튜디오드래곤 상장 등으로 영업가치 재부각 가능성도 높다”고 평가했다.

영화부문의 경우 9월 말 개봉하는 ‘남한산성’의 역할이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최대 기대작이었던 ‘군함도’의 경우 예상에 못미치는 성적을 내고 있지만 적자는 피할 것으로 예상됐다.

홍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CJE&M은 하반기 영화부문 실적의 경우 남한산성이 결정할 것”이라며 “군함도는 부가판권 수익을 포함하면 손익분기점을 노려볼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황성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군함도 흥행이 상대적으로 둔화된 점을 감안하면 해외성과가 두드러지지 않는 이상 CJE&M 영화부분은 급격한 턴어라운드는 어렵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고진영 기자]

인기기사

최태원 변호인단 "결혼파탄 2019년이라면 왜 2024년까지 재산 기여 계산했나", 재.. 나병현 기자
HD현대중공업, 필리핀 3200톤 초계함 1번함 ‘미겔 말바르함’ 진수 김호현 기자
삼성전자 낮은 3나노 수율에 '엑시노스2500' 출시 무산?, 대만 연구원 "퀄컴·TS.. 나병현 기자
SK하이닉스 HBM 수율 선두,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공급이 추격에 관건" 김용원 기자
유진투자 “가스공사 목표주가 상향, 대왕고래 기대감 연말까지 지속” 이상호 기자
태영건설 워크아웃 '핵심' 에코비트 매각 흥행 조짐, 반포 PF도 정상화 기대 류수재 기자
HD현대 영국 방산 경제사절단 접견, “영국과 방산 장기 협력” 류근영 기자
마이크론 실적발표 앞두고 증권가 기대 커져,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 청신호 김용원 기자
신세계그룹, 증권사와 SSG닷컴 재무적투자자 보유 지분 30% 인수 검토 류근영 기자
쿠팡 공정위 향한 ‘강한 대응’, 법조계 이력 강한승의 자신감에 쏠리는 눈 남희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