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건설

삼성물산 지난해 흑자, 건설부문 수익 급증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2017-01-25 19:03:5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삼성물산이 건설부문의 흑자전환에 힘입어 지난해 흑자를 냈다. 

건설과 상사부문은 선전했지만 패션과 바이오사업부문은 적자행진을 이어갔다.

삼성물산은 지난해 매출 28조1030억 원, 영업이익 1400억 원을 냈다고 25일 밝혔다.

  삼성물산 지난해 흑자, 건설부문 수익 급증  
▲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
삼성물산은 “지난해 1분기에 건설부문에서 일부 해외 프로젝트의 부실을 반영해 대규모 적자를 기록했다”면서도 “하지만 사업부문별로 점차 안정적인 실적을 낸 덕에 세분기 연속으로 흑자를 내 2016년 연간으로는 흑자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건설부문에서 지난해 매출 12조9530억 원, 영업이익 340억 원을 냈다. 2015년과 비교해 매출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으나 영업이익은 3800억 원가량 늘었다.

삼성물산은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메트로, 싱가포르 LNG터미널 사업 등 양질의 해외 프로젝트를 진행한 덕에 건설부문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건설부문은 지난해 해외 5조1660억 원, 국내 4조6990억 원 등 모두 9조8650억 원의 일감을 새로 확보했다. 2015년보다 신규수주 금액이 32.1% 줄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말 수주잔고는 31조6260억 원으로 2015년 말보다 21.1% 급감했다.

상사부문의 실적은 2015년과 비교해 후퇴했다. 지난해 상사부문에서 매출 10조5380억 원, 영업이익 700억 원을 냈다. 2015년보다 매출은 8%, 영업이익은 13.6% 줄었다.

패션부문과 바이오부문은 모두 영업손실을 봤다.

패션부문은 지난해 매출 1조8430억 원, 영업손실 450억 원을 냈다. 2015년과 비교해 매출은 5.7% 줄었고 영업손실 규모는 360억 원 늘어났다.

바이오부문도 지난해 매출 2950억 원, 영업손실 760억 원을 내며 부진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올해는 각 사업부문별로 선택과 집중, 해외사업 확대, 부문별 시너지 가시화 등을 통해 내실 있는 성장을 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인기기사

'지금부터 웃음기 사라질거야', 포스코퓨처엠 새 대표 유병옥의 오르막길 류근영 기자
니콜라 수소전지트럭 고객에 첫 인도 시작, 서울-부산 두 번 왕복거리 주행 성공 이근호 기자
엔비디아 신형 AI 반도체도 공급부족 예고, 고객사 물량 배정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낸드플래시 업황 개선 예상보다 빨라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실적에 청신호 김용원 기자
정주행 열풍 불러온 ‘크라임씬 리턴즈’, 크라임씬 시즌5도 나올까 윤인선 기자
‘26억’ 시세차익,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3가구 무순위청약 관심 폭발 장상유 기자
리비안 루시드 ‘생산 지옥’ 돌파 난항, 올해 생산량 전망치 낮춰 주가 직격탄 이근호 기자
[미디어리서치] 차기 대선주자 이재명·한동훈 박빙, 윤석열 지지율 43.4% 김대철 기자
독일 폴크스바겐과 중국 JAC 합작회사, ‘나트륨 배터리’ 전기차 수출 시작 이근호 기자
쌍방울그룹 셋째 낳으면 1억 출산장려금, 롯데는 카니발 2년 렌트비 지원 류수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