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자동차·부품

현대차그룹, 중국에서 공익사업 1위 자동차회사에 올라

윤준영 기자 junyoung@businesspost.co.kr 2016-12-11 12:14:3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차그룹이 중국에서 사회공헌 공익사업 1위 자동차기업으로 선정됐다. 

현대차그룹은 11일 “중국사회과학원이 10일 발표한 기업공익발전지수 평가에서 현대차그룹이 3년 연속 자동차기업 1위에 선정됐다”며 “전체기업순위는 3위를 차지해 현대차그룹이 중국에 진출한 이후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 중국에서 공익사업 1위 자동차회사에 올라  
▲ 현대차그룹이 지난 10일 중국에서 가장 권위 있는 사회공헌사업 평가기관인 중국사회과학원이 발표한 기업 공익발전지수 평가에서 3년 연속 자동차기업 1위에 선정됐다고 11일 전했다.
중국사회과학원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과 사회공헌활동을 평가하는 중국 내 가장 권위있는 사회공헌사업 평가기관이다. 매년 기업사회책임발전지수와 기업공익발전지수의 두 가지 평가지수를 발표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한국과 중국의 경제협력기업으로 중국의 사회문제 해결에 지속적으로 참여한 공로를 높이 인정받았다.

현대차그룹은 몽고 사막화 방지사업인 현대그린존사업과 재해 및 빈곤지역 주택 재건사업인 기아가원사업을 장기간 운영하고 있다. 또 교통안전 의식을 높이기 위한 기아 키즈오토파크, 중국 세계문화유산 보호활동 등의 신규 사회공헌사업들도 진행하고 있다.

몽고 사막화방지사업은 기후변화 등의 영향으로 사막화된 지역에 현지 환경에 적합한 토종식물을 파종하여 녹지화하는 사업이다. 현대차그룹은 이 사업의 공로를 인정받아 중국사회과학원이 선정하는 ‘베스트 50 공익 브랜드’에 2년 연속 3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대차그룹은 현대그린존, 중국 세계문화유산 보호활동 등의 사업에 한중 대학생, 임직원 등으로 구성된 봉사단도 파견하고 있다. 지난해에 모두 1만460명의 자원봉사자가 중국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그린존, 기아가원 등 장기간 사업에서 오랜 노력과 아동보호사업과 같은 중국사회에 필요한 신규활동으로 현대차그룹의 사회공헌활동이 진정성을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한·중 경제협력을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중국인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인기기사

HD현대마린솔루션, 상장 후 첫 지분투자로 해양 분야 인공지능 기술 확보 류근영 기자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셀 하루 만에 설계하는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 류근영 기자
한전 전사 혁신 워크숍 개최, 김동철 “주인의식 가지고 장기적으로 봐야” 손영호 기자
삼성전자 TSMC 더 커지는 격차, 이재용 ‘2030 시스템반도체 1위’ 산 넘어 산 나병현 기자
에이피알 미국 성공 이어 유럽 도전장, K뷰티 성장세에 탄력 더 붙이나 김예원 기자
금투세 시행 추가 유예 가능성, 개인투자자 '코스피 3000' 견인차 될까 류수재 기자
해상풍력 ‘쩐의 전쟁’, SK오션플랜트 ‘부유식’ 확장 vs GS엔텍 ‘모노파일’ 집중 신재희 기자
채 상병 특검법안 거부권으로 요동치는 국회, 윤석열 인구확대 정책도 험로 조장우 기자
신동국 중심 한미약품그룹 새판 짜기, 임종윤 임주현 임종훈 어떤 역할 맡나 장은파 기자
[구조조정 쓰나미] 빅테크 ‘AI 열풍’의 그림자, 포스트 코로나 '감원 한파’ 거세져 이근호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