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기후환경

알프스 몽블랑 이상기후에 2미터 이상 더 낮아졌다, 22년 관측 역사상 최저

손영호 기자 widsg@businesspost.co.kr 2023-10-06 13:39:4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알프스 몽블랑 이상기후에  2미터 이상 더 낮아졌다, 22년 관측 역사상 최저
▲ 알프스산맥에서 가장 높은 높이를 자랑하는 '몽블랑'이 22년 관측 역사상 가장 낮은 높이를 기록했다. 2013년부터 게속 낮아지던 높이는 올해 더위와 낮은 강수량으로 2미터 이상 하락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사진은 프랑스에서 바라본 몽블랑. <연합뉴스>
[비즈니스포스트] 알프스산맥에서 가장 높은 산이 관측 역사상 가장 낮은 높이를 기록했다.

6일(현지시각) 로이터는 프랑스에서 가장 높은 산 ‘몽블랑’의 높이가 2미터 이상 줄었다고 보도했다.

이번 관측 결과는 매년 정기적으로 알프스산맥을 측량하는 지형학자들이 발표됐다.

관측된 몽블랑의 높이는 4805.59미터로 2021년 9월 관측됐던 4807.81미터와 비교해 2.22미터 낮아졌다. 정밀 관측이 시작된 2001년 이래 22년 동안 가장 낮은 높이였다.

세실 타핀 프랑스 전국측량사협회 대표는 로이터를 통해 “몽블랑의 산꼭대기는 사막의 모래언덕와 비슷하다”며 “매년 형태를 조금씩 바꾸는데 이번처럼 2미터 이상 변화가 생긴 일이 처음은 아니다”고 말했다.

몽블랑의 높이는 처음으로 정밀 관측을 한 2001년 9월 당시 4810.40미터였다. 몽블랑은 2013년 관측 기록인 4810.02미터에서 매년 높이가 낮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특히 올해는 유럽에서 이상기후 영향으로 높은 기온이 발생하고 강수량이 낮아져 충분한 눈이 보충되지 않아 높이가 낮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파룩 카더드 라이카 지오시스템즈 글로벌 기술 지원 담당자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올해는 2015년 이후 처음으로 과학자들이 6월에도 몽블랑의 높이를 관측했다”며 “몽블랑은 원래 6월부터 9월까지 1미터 정도 높이를 회복하는데 올해는 높은 기온의 영향으로 그런 일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지형학자들은 이번 측량 자료를 기후변화 전문가들과 공유해 몽블랑의 높이가 계속 낮아지는 원인을 정확히 분석하겠다고 발표했다. 손영호 기자

인기기사

‘팰리세이드가 이렇게 바뀐다고?’, 역대 최고성능에 확 달라진 디자인 입는다 허원석 기자
삼성전자 '엔비디아 GPU' 10분의 1 가격 AI칩 만든다, 경계현 시스템반도체 '대..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윤석열 지지율 25.7%로 급락, 총선 패배 책임은 윤석열 54.1% 김대철 기자
배민 쿠팡이츠 요기요 무료 배달 본격화, 그런데 소비자 체감 별로인 이유는 윤인선 기자
LG에너지솔루션 작년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 점유율 2위, 삼성SDI 4위 류근영 기자
9년 만에 해외건설 400억 달러 목표 청신호, 대어급 프로젝트 줄줄이 따온다 류수재 기자
나홀로 질주하는 하이브, 국내 아일릿 이어 북미 캣츠아이도 성공신화 쓸까 장은파 기자
구글 '픽셀9' 삼성전자 신형 엑시노스 5G 모뎀 탑재 전망, 위성통신도 지원 김용원 기자
50년 만에 중동전쟁 가능성, 고유가·고물가·고환율 쓰나미로 세계경제 대혼란 공포 커져 김승용 기자
'수수료 무료는 기본' 다양한 혜택으로 무장, 내게 맞는 해외 특화카드는 조혜경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