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자동차·부품

쌍용차 전기차 무선 충전 플랫폼 공개, 배터리 용량 30% 축소 효과

장은파 기자 jep@businesspost.co.kr 2022-11-21 00:00:0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쌍용차 전기차 무선 충전 플랫폼 공개, 배터리 용량 30% 축소 효과
▲ 쌍용자동차가 21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22 전파방송산업 진흥주간 행사'에 참여해 '전기자동차 무선 충전 플랫폼(사진)'을 공개한다. <쌍용자동차>
[비즈니스포스트] 쌍용자동차가 ‘전기자동차 무선 충전 플랫폼’을 공개한다.

쌍용차는 21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22 전파방송산업 진흥주간’ 행사에 참여해 전기자동차 무선 충전 플랫폼을 전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전시된 전기차 무선 충전 플랫폼은 61.5kWh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를 탑재한 코란도 이모션에 22kW 무선 충전 시스템을 적용해 충전하는데 3시간 정도 소요된다.

이 기술이 상용화되면 기존 전기차 배터리 용량을 현재 약 30% 수준으로 축소해 배터리 가격을 낮추는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무선 충전 플랫폼을 위해 쌍용차는 2020년부터 한국자동차연구원과 한국과학기술원, 한국전기연구원, 연세대학교, 동양이엔피, 바이에너지 등과 산업부 국책과제인 ‘전기차용 고안전/고편의성 무선 충전 플랫폼 상용화 개발’에 참여했다.

쌍용차는 앞으로 실차 검증 및 신뢰성 시험을 거쳐 양산체제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쌍용차는 “충전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기술을 추가로 개발하고 있다”며 “정차 중 무선 충전뿐만 아니라 주행 중에도 충전될 수 있는 새로운 혁신 기술도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은파 기자

인기기사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VR2’ 수요 기대 이하, 메타버스 시장 성장성에 의문 김용원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6.5%, 2024년 총선 ‘정권견제론’ 우세 김대철 기자
하이투자 "엘앤에프 목표주가 하향, 테슬라 가격 할인 정책에 수혜 기대" 나병현 기자
[알앤써치] 국민의힘 당대표 안철수 지지 급등, 윤석열 지지율 30%대로 김대철 기자
GM 미국 배터리공장에 LG엔솔 대안 찾기 다급, SK온 삼성SDI 기회 잡나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