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땅콩회항' 조현아 이혼소송 제기 4년7개월 만에 판결, 13억 재산분할

김지효 기자 kjihyo@businesspost.co.kr 2022-11-17 16:41:0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4년 7개월에 걸친 소송 끝에 배우자와 이혼하라는 법원의 판결을 받았다.

서울가정법원 가사합의4부(서형주 부장판사)는 17일 조 전 부사장과 배우자 박모씨가 서로 제기한 이혼 청구 소송 1심에서 배우자와 이혼하라고 판결했다.
 
'땅콩회항'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24340'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조현아</a> 이혼소송 제기 4년7개월 만에 판결, 13억 재산분할
▲ 17일 서울가정법원 가사합의4부(서형주 부장판사)는 조 전 부사장과 배우자 박모씨가 서로 제기한 이혼 청구 소송 1심에서 배우자와 이혼하라고 판결했다. 사진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연합뉴스>

재판부는 조 전 부사장이 박씨에게 재산분할로 13억3천만 원을 지급하도록 했다.

아울러 조 전 부사장을 자녀들의 친권자와 양육자로 지정해 박씨에게 매달 자녀 1명당 양육비로 120만 원을 지급하라고 했다.

조 전 부사장은 2010년 10월 박씨와 결혼해 자녀 2명을 뒀다. 박씨는 조 전 부사장의 초등학교 동창으로 성형외과 전문의다. 

두 사람은 결혼 8년 만인 2018년 4월부터 이혼소송을 진행했다. 

박씨가 먼저 이혼 소송을 냈다. 조 전 부사장이 자신에게 폭언과 폭행을 했고 쌍둥이 자녀도 학대했다고 주장하며 자녀 양육권을 청구했다.

조 전 부사장은 2019년 6월 박씨의 알코올 중독으로 결혼 생활이 어려워졌으며 아동학대 주장은 근거가 없다고 반박하면서 이혼과 위자료를 요구하며 맞소송을 냈다.

이혼 소송이 진행 중이던 2019년 2월 박씨는 조 전 부사장을 특수상해,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등 혐의로 고소했다.

법원은 2020년 4월 조 전 부사장의 상해 혐의를 인정해 벌금 300만 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아동학대 혐의는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했다. 김지효 기자

인기기사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VR2’ 수요 기대 이하, 메타버스 시장 성장성에 의문 김용원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6.5%, 2024년 총선 ‘정권견제론’ 우세 김대철 기자
하이투자 "엘앤에프 목표주가 하향, 테슬라 가격 할인 정책에 수혜 기대" 나병현 기자
[알앤써치] 국민의힘 당대표 안철수 지지 급등, 윤석열 지지율 30%대로 김대철 기자
GM 미국 배터리공장에 LG엔솔 대안 찾기 다급, SK온 삼성SDI 기회 잡나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