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러시아 매체 “LG전자 러시아공장 폐쇄 검토”, LG전자 “사실무근”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2022-10-21 17:50:1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LG전자가 러시아공장을 폐쇄하고 이전할 것이라는 러시아 매체의 보도를 정면으로 반박했다.

LG전자 관계자는 21일 비즈니스포스트와 통화에서 “LG전자는 러시아 공장을 우즈베키스탄 또는 카자흐스탄으로 옮기는 것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러시아 매체 보도는 사실무근이다”고 말했다.
 
러시아 매체 “LG전자 러시아공장 폐쇄 검토”, LG전자 “사실무근”
▲ LG전자가 러시아 공장을 닫고 중앙아시아로 이전할 것이라는 러시아 매체의 보도를 사실무근이라며 정면으로 반박했다. 

러시아매체 코메르산트(Kommersant)는 이날 LG전자가 모스크바 지역의 공장을 폐쇄하고 중앙아시아의 우즈베키스탄이나 카자흐스탄으로 생산시설을 옮길 수 있다고 보도했다.

코메르산트는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현재 LG전자의 최고경영진 가운데 일부가 우즈베키스탄의 가전업체 아텔과 공장이전을 위한 협상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LG전자는 2006년 모스크바에서 약 86km 떨어진 소도시 루자에 현지 생산공장을 세우고 TV와 냉장고, 세탁기 등을 생산해왔다.

하지만 올해 6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이 발발하면서 LG전자는 3월 무렵부터 러시아 시장에 제품공급을 중단하고 8월부터는 루자 공장의 가동도 멈췄다. 조장우 기자

인기기사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한국 제4이통사 도전하나, IT기업과 협력 가능성 조장우 기자
헬릭스미스 임시주총 또 연다, 소액주주 측 이사 "주주제안 막는 목적" 임한솔 기자
[채널Who] 자동차 전장 공든 탑 쌓은 LG전자, 애플카 어디까지 협력하나 조충희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8% 유지, 이재명 체포동의안 찬반 팽팽 김대철 기자
외환보유고 1월까지 3개월 연속 증가, 지난해 12월말 기준 세계 9위 조승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