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금융정책

6월 보험사 지급여력비율 올라 양호, MG손해보험은 74.2%로 최저치

박소망 기자 hope@businesspost.co.kr 2022-09-26 11:35:4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보험사 지급여력비율 RBC(Risk Based Capital, 위험가중자본) 비율이 금융당국의 완화정책으로 개선되는 모양새다.  

26일 금융감독원의 ‘6월 말 기준 보험회사 RBC 비율 현황’ 자료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보험사의 RBC 비율은 218.8%로 지난 분기 말(209.4%)과 비교해 9.4%포인트 상승했다. 
 
6월 보험사 지급여력비율 올라 양호, MG손해보험은 74.2%로 최저치
▲ 금융감독원은 6월 말 기준 보험사의 RBC 비율은 218.8%로 지난 분기말(209.4%)과 비교해 9.4%포인트 상승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생명보험사가 지난분기 말과 비교해 7.4%포인트 오른 216.2%를 기록했다. 손해보험사 또한 지난분기 대비 12.7%포인트 오른 223.2%를 기록했다.

지급여력비율은 가용자본을 요구자본으로 나눈 수치로 보험사 재무건전성을 측정하는 대표적 지표다. 

경영활동 제한이나 부실 금융기관 지정 등 감독당국이 강력한 규제 조치를 발동할 수 있는 근거로도 활용된다. RBC비율이 100% 미만으로 떨어지면 감독당국은 경영개선 권고를 내린다.

금융당국은 이런 변화가 일어난 이유로 올해 6월 말 시행한 RBC비율 완충방안을 제시했다.  

상반기 보험사의 지급여력비율 악화가 이어지면서 정부는 6월부터 책임준비금 적정성 평가(LAT) 제도상 잉여액의 40%를 지급여력비율에서 가용자본으로 인정하기로 했다. 

제도가 실시된 이후 가용자본은 올해 6월 말 144조 원으로 지난 분기 말(136조 원) 대비 7조7천억 원 증가했다. 

생명보험사별로는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의 지급여력비율이 358%로 가장 높았고 IBK연금보험이 155.4%로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손해보험사에서는 MG손해보험이 74.2%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금융당국은 “6월 말 기준 보험회사의 RBC비율은 218.8%로 규제비율(100%)을 2배 이상 웃돌며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다만 금리상승 지속 등 잠재위험에 대비해 선제적 자본확충 유도 등 건전성 감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했다. 박소망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신형 AI 반도체도 공급부족 예고, 고객사 물량 배정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KG모빌리티 작년 매출 3조7천억 사상 최대, 영업이익 내 7년 만에 흑자 조승리 기자
한앤컴퍼니 남양유업 경영진 강제 교체 착수, 홍원식 버티기에 강수로 대응 남희헌 기자
TSMC 연내 2나노 미세공정 반도체 시범생산, 애플 인텔 엔비디아 수주 논의 김용원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50주 만에 40%대, 국힘 43.2% 민주 41.7% 김대철 기자
AMD 인공지능 반도체 이어 새 CPU도 TSMC 손 잡는다, 3나노 고객사 합류 김용원 기자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시행에 지주사 SK와 LG가 주목받는 이유 나병현 기자
교보증권 “에코프로비엠, 올해 고전압 미드니켈 양극재로 신규 고객사 확대” 류근영 기자
[단독] 신영자 딸 장선윤 호텔롯데 미국 브랜드 총괄로, 롯데3세 위상 커져 남희헌 기자
[한길리서치] 긍정평가 한동훈 48.8% 이재명 38.9%, 비례정당 국힘 우세 이준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