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금융정책

금감원장 이복현 "우리은행 횡령 관련 최고경영자 제재는 신중해야"

정희경 기자 huiky@businesspost.co.kr 2022-08-16 18:55:4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우리은행 본점 직원의 700억 원 규모 횡령 사건과 관련해 최고경영자 제재에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견해를 보였다.

증권사 공매도 실태를 점검하겠다는 뜻도 나타냈다.
 
금감원장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17426'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이복현</a> "우리은행 횡령 관련 최고경영자 제재는 신중해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16일 여의도 금감원에서 열린 출입기자 간사단 간담회에서 우리은행 횡령사건의 관리감독 책임을 어디까지 물을 것이냐는 질문에 "누구한테 책임을 묻고 끝내기에는 고려해야 할 것들이 더 있다”며 “최고 금융기관 운영 책임자에게 바로 직접 책임을 묻는 것에는 신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내부통제에 대한 기준이 마련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CEO에 대한 책임 추궁을 할 수 있다”면서도 “다만 충분한 전례가 쌓이지 않은 데다 과연 모든 사고에 대해 CEO에게 책임을 물을 수 있겠느냐는 생각도 있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이어 “CEO에 대한 제재가 잦아지면 CEO가 금융기관을 소극적으로 운영할 수밖에 없어진다”며 “(금융권 CEO는) 어떻게 보면 우리 경제의 힘든 상황을 같이 뚫고 나가야 하는 파트너이기도 하다”고 바라봤다.

이 원장은 “은행에 과도한 책임을 추궁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은행이 반복되는 수상한 외환 송금을 걸러내지 못한 원인은 추가 검사를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원장은 이날 불법 공매도 근절 방안과 관련해서도 의견을 내놨다.

이 원장은 이어 “주가 하락 국면에서 공매도가 집중됐던 증권사 등에 대한 실태 점검이 필요하다”며 “필요하다면 특정 증권사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이 원장은 구체적으로 공매도가 집중된 증권사에 대해 실태를 점검하고 검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정희경 기자

인기기사

니콜라 수소전지트럭 고객에 인도 시작, 서울-부산 두 번 왕복거리 주행 성공 이근호 기자
정주행 열풍 불러온 ‘크라임씬 리턴즈’, 크라임씬 시즌5도 나올까 윤인선 기자
독일 폴크스바겐과 중국 JAC 합작회사, ‘나트륨 배터리’ 전기차 수출 시작 이근호 기자
SK하이닉스가 '골칫덩이' 된 일본 키옥시아 지분 포기 못하는 이유 나병현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4%,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37% 민주당 35% 이준희 기자
삼성SDI-GM 미국 배터리공장 건설 순항, 전기차 수요 둔화 우려 일축 김용원 기자
영화 '웡카' 3주 연속 1위 지켜, OTT '살인자ㅇ난감' 2주 연속 1위 등극 김예원 기자
포스코그룹의 '최정우 지우기'와 '포용', 장인화 체제 첫 인사 키워드 주목 허원석 기자
태영건설 채권단 신규 자금 4천억 지원하기로, 외담대 조기상환도 의결 윤인선 기자
하나금융 광고모델은 브랜드 전략별로, 자산관리-임영웅 트래블로그-안유진 조혜경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