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KB증권 박정림 김성현 투톱 유지될까, 박정림은 은행장에 오를지 주목
진선희 기자  sunnyday@businesspost.co.kr  |  2021-11-30 15:53:5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박정림 김성현 KB증권 각자대표이사 사장이 연말인사에서 나란히 연임할까?  

두 대표이사 사장은 올해 KB증권의 사상 최대실적을 이끌면서 연임에 청신호를 켰다. 다만 박 사장은 최근 KB국민은행장후보로도 언급되고 있어 거취에 시선이 모인다.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김성현 KB증권 대표이사 사장.

30일 KB증권 안팎의 말을 종합하면 박 사장이 다음 KB국민은행장에 선임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KB금융그룹 연말인사에 따라 '박정림 김성현 투톱 체제'에 변화가 생겨날 수 있다. 

박 사장은 업계 최초로 자산관리서비스에 구독경제모델을 도입한 '프라임 클럽', 환전 수수료 없이 해외 주식을 거래하는 '글로벌원마켓' 등을 내놓으며 KB증권의 자산관리(WM)부문 성장을 이끌었다.

KB증권의 자산관리부문 영업순수익은 3분기 누적 471억 원으로 2020년 같은 기간 359억 원과 비교해 31.2% 늘었다.

박 사장은 1986년 체이스맨해튼은행에서 처음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조흥경제연구소, 삼성화재 등을 거쳐 1999년 KB국민은행으로 자리를 옮긴 뒤 WM본부 전무, 리스크관리그룹 부행장 등을 역임했다. 그 뒤 2017년 1월 WM부문 부사장을 맡아 KB증권에 합류했다.

KB금융그룹 연말 계열사 대표인사를 앞두면서 박 사장은 이동철 KB국민카드 대표이사 사장과 함께 다음 KB국민은행장후보로 일각에서 꼽히고 있다. 허인 KB국민은행장이 KB금융지주 부회장으로 자리를 옮길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다음 행장이 누가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정림 사장과 이동철 사장은 지난해에도 KB국민은행장 잠정후보군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려져있다.

박 사장은 KB국민은행과 KB증권에서 쌓은 자산관리 및 리스크관리 경험을 바탕으로 KB국민은행장에 오를 적임자라는 의견이 많다.

박 사장은 김성현 사장과 함께 올해 KB증권의 사상 최대실적을 이끌었다.

KB증권은 연결기준으로 올해 3분기 누적 영업이익 7295억 원, 순이익 5474억 원을 각각 냈다. 2020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영업이익은 65.1%, 순이익은 58.6% 각각 증가했다.

이에 KB증권이 4분기 호실적을 내면 연간 '영업이익 1조 원 클럽'에 가입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박 사장이 라임펀드 제재 리스크에서 일단 벗어난 점도 KB국민은행장에 오를 여건이 마련된 것으로 여겨진다.

금융위원회는 12일 열린 20차 정례회의에서 라임펀드 판매 증권사 최고경영자(CEO)에 대한 제재는 법리 검토 이후에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박 사장에 대한 제재가 내년으로 연기되면서 연말인사에서 부담도 줄었다.

앞서 박 사장은 2020년 11월 열린 금융감독원 제재심의위원회에서 내부통제기준 마련 의무위반 혐의로 중징계인 '문책경고'를 받은 바 있다. 금융위원회 의결에 따라 문책경고가 확정되면 향후 3년 동안 금융권 취업이 제한된다.

김성현 사장은 KB증권의 투자금융(IB)부문 실적 증가세를 이끌면서 연임 가능성이 커졌다. 그는 올해 DCM(채권발행시장)부문, ECM(주식자본시장), 부동산, 인수금융(M&A) 등 전체 사업부의 좋은 실적을 이끌었다. 

채권발행시장부문에서는 신규고객을 발굴하고 기업금융컨설팅(RM) 역량을 강화하며 시장 점유율 23.5%로 1위를 차지했으며 주식자본시장부문에서는 대형 유상증자 거래 주관순위 1위에 오르고 카카오뱅크, 롯데렌탈, 현대중공업 등 대어들의 기업공개를 주관하는 성과를 보였다.

박 사장과 김 사장은 2019년 1월 나란히 KB증권 각자대표이사 사장에 올랐다. 12월31일이면 통상 KB금융그룹 계열사 대표에게 관례적으로 부여되는 2+1(2년 첫 임기에 1년 연임) 임기를 모두 마친다.

박 사장은 KB증권의 자산관리(WM), 세일즈앤트레이딩(S&T), 경영관리부문을 책임지고 있다. 김 사장은 투자금융(IB)과 홀세일, 리서치센터, 글로벌사업부문을 지휘하고 있다.

김 사장은 연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대신증권에서 증권맨으로 첫발을 내디뎠다. 대신증권 기업금융팀장을 거친 뒤 2003년 한누리투자증권 기업금융팀 이사를 지냈다. 한누리투자증권이 2008년 KB국민은행에 인수되면서 KB증권의 일원이 됐으며 기업금융본부장과 IB총괄본부장 등을 거쳐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진선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포스코 지주사 전환 가능성 커져, 최정우 신사업 확대전략 힘 받을 듯
·  이재명 윤석열 앞다퉈 수도권 GTX 공약, 같은점과 다른점은
·  농협경제지주와 노조 농산물 구매권 갈등 커져, 장철훈 설득 통할까
·  한국은행,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송금 실험 삼성전자 갤럭시로 진행
·  윤석열 '김건희 7시간 통화'와 '이재명 형수욕설' 대결 우세, 원팀엔 한숨
·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사업 다각화 성과, 김희석 재신임받을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