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롯데칠성음료 3분기 영업이익 대폭 늘어, 음료와 주류 실적 다 좋아
김지효 기자  kjihyo@businesspost.co.kr  |  2021-10-28 18:10: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롯데칠성음료가 모든 부문에서 실적 개선으로 3분기 영업이익이 크게 늘었다. 

롯데칠성음료는 2021년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6988억 원, 영업이익 854억 원을 냈다고 28일 공시했다.
 
▲ 박윤기 롯데칠성음료 대표이사.

2020년 3분기보다 매출은 8.3%, 영업이익은 46.3% 늘었다.

순이익은 924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7.3% 증가했다.

음료부문의 매출은 4839억 원, 영업이익은 685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8.4%, 영업이익은 24.9% 각각 늘었다. 

롯데칠성음료는 소비자와 시장의 트렌드에 대응해 칼로리가 없는 제로사이다, 펩시제로 등 제로 탄산음료를 출시하고 라벨이 없는 생수를 출시한 전략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주류부문 매출은 1730억 원, 영업이익은 119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0.7%, 영업이익은 1090% 증가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수익성 개선과 관련해 “세계 경기 회복에 따른 재료비 부담이 늘었지만 취급 품목 수(SKU)를 최적화하고 페트병 용기 수직계열화 및 물류 효율화를 진행했다”며 “맥주와 소주 공장의 공장 가동률을 높이고 물류거점 통합과 상품 원가 개선 등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준석 윤석열과 거리두기 통해 무얼 얻으려 하나, 정치적 위상 갈림길
·  제주항공 코로나19 재확산에 인고의 시간 계속, 화물 확대로 버티기 
·  국내증시 오미크론에 위기감 커져, 국민연금 12월 산타랠리 주역 될까
·  한앤컴퍼니 한온시스템 투자금 회수 눈앞, 업황 탓 주가 하락은 아쉬워
·  광주를 미래차 허브도시로, 이용섭 친환경차부품 클러스터 가동
·  현대차 새 노조 강성인가 실리인가, 하언태 노조와 전기차 생산 풀어야
·  카카오페이 시총에서 카카오뱅크 넘어설까, 보호물량 해제가 첫 고비
·  퀄컴 4나노 미세공정 반도체 경쟁 열어, 삼성전자 파운드리기술 시험대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완주할까, 강영권 산업은행 없는 플랜B 열쇠
·  LG에너지솔루션 기업가치 스스로 보수적 산정, 권영수 공모주 흥행부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