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공공부문
서울시 양재역 일대 지구단위계획 결정, 상업과 의료 거점지역 육성
신재희 기자  JaeheeShin@businesspost.co.kr  |  2021-10-28 11:12: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양재지구중심 지구단위계획구역 위치도. <서울특별시>
서울시가 강남구 양재역 인근 상업지구 재정비에 나선다.

서울시는 27일 제17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강남구 양재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8일 밝혔다.

계획 대상지인 양재지구중심구역은 서울 강남구 도곡동 957번지 일원의 면적 3만90㎡ 상업지역으로 강남대로, 남부순환로, 3호선과 신분당선 양재역에 접한 역세권 지역이다.

서울시는 변화된 법령 및 관련 계획과 지역 여건을 반영하기 위해 변경안을 수정가결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030서울플랜'의 후속계획인 생활권 계획에서 요구하는 양재지구중심 일대의 상업·의료 거점육성을 유도하고 도서관, 체육시설, 보육시설 등 지역필요시설 확보에 나선다.

이면부 도로는 보행자 우선도로로 지정해 쾌적한 보행환경과 상업 활성화를 도모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 3대 도심 가운데 하나인 강남도심에 포함된 양재중심지구의 지구단위계획이 재정비됨에 따라 위상에 걸맞는 지역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신재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CJ 성장엔진 건강사업 CJ웰케어 대표 누가 맡나, 이재현 선택에 시선
·  한수원 송도 수소연료전지발전 순항할까, 정재훈 주민 우려 해소에 온힘
·  코리아센터 원스톱 장보기에 다나와 추가, 김기록 쇼핑몰과 함께 성장
·  DB하이텍 차세대 전력반도체 연구, 최창식 고객사 확보해 증설하나
·  애플만 바라보는 TSMC에 대형고객사 불만, 삼성전자 파운드리는 기회
·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용도변경 난항, 정일택 이전에 더블스타 지원 절실
·  종근당 신약 매출 늘어 연구개발 여력 커져, 김영주 유전병 치료제 밀어
·  대우건설 분양목표 달성할까, 분양가상한제 개편에 분양 미루는 곳 생겨
·  에이치엘비그룹 13년 만에 상표권 확보, 진양곤 지주사체제 신호탄인가
·  KB금융 새 사외이사 선임작업 착수, 'ESG' '보험' '디지털' 전문가 물망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