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유럽연합 "한국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심사 중단된 상태"
장상유 기자  jsyblack@businesspost.co.kr  |  2021-10-08 15:00:2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유럽연합(EU)이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심사를 아직 재개하지 않았다.

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산하 경쟁분과위원회 대변인은 서면질의 답변을 통해 “지난해 7월 현대중공업그룹 한국조선해양의 대우조선해양 인수와 관련한 심층조사를 중단했다”며 “조사는 여전히 중단된 상태”라고 밝혔다.
 
▲ 한국조선해양 로고.

대변인은 인수거래 당사자가 조사에 필요한 정보를 적시에 제공하지 않으면 위원회의 조사가 중단된다며 당사자가 누락된 정보를 제공하면 조사가 다시 시작된다고 설명했다.

유럽연합 집행위는 두 기업이 합병을 통해 가스선(LNG나 LPG운반선 및 추진선)시장을 독과점할 가능성이 아직 해소되지 않았다고 바라보고 있다.

집행위는 지난해 6월 한국조선해양에 보낸 중간 심사보고서(SO)를 통해 기업결합이 액체화물운반선(탱커), 컨테이너선, 해양플랜트 등 분야에서 시장 경쟁을 제한할 가능성은 낮지만 가스선시장 독과점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다는 내용을 전달했다.

한국조선해양은 다른 기업으로 가스선 기술을 이전하는 등 방식으로 독과점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했지만 유럽연합 당국은 이런 방안을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는 5일 업무현황 보고자료를 통해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심사를 올해 안에 마무리한다는 방침을 내놨다.

하지만 유럽연합의 심사 승인이 늦춰진다면 합병 시기도 미뤄질 가능성이 있다.

유럽연합 집행위는 2019년 12월 기업결합심사를 개시한 뒤 코로나19 사태 등을 이유로 심사를 3번에 걸쳐 유예한 적도 있다..

대우조선해양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유럽연합의 기업결합심사가 늦춰져 선행조건이 갖춰지지 않자 최근 대우조선해양 인수와 관련해 한국조선해양과 맺은 현물출자 및 투자계약 기한을 12월31일까지 연장했다.

카자흐스탄과 싱가포르, 중국 당국은 기업결합을 승인했지만 한국과 일본, 유럽연합 당국은 아직 승인을 결정하지 않고 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기업결합이 잘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상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에디슨모터스 회생법원에 쌍용차 인수가격 조정 요청, "부실 더 발견"
·  오아시스 풀필먼트센터 가동 눈앞, 김영준 기업가치 높일 디딤돌
·  정몽원 한라그룹 미래차시대 맞춰 '리셋', 만도 매출정체 탈출 시간문제
·  드림어스컴퍼니 음원사업 정체, 이기영 팬덤사업에서 돌파구 찾아
·  HDC현대산업개발 서울 동북권 수주 집중, 권순호 아이파크타운으로
·  이재명 기재부 비판하고 조국사태 거듭 사과, 현정부 '실책'과 거리두기
·  한종희 삼성전자 세트 간판으로, 완제품 위기 ‘프리미엄 DNA’ 로 넘는다
·  오스코텍 먹는 백혈병 신약 미국임상 속도, 윤태영 기술수출 앞으로
·  [오늘Who] 정현호 삼성전자 부회장 승진, 컨트롤타워 새 모델 만드나
·  삼성SDI 새 대표에 재무에 강한 최윤호, 배터리 공격적 투자 짊어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