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현대백화점면세점, 면세품 포장재를 재활용 가능한 종이로 다 바꿔
정혜원 기자  hyewon@businesspost.co.kr  |  2021-09-26 17:40:1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백화점면세점이 면세업계 최초로 면세품을 포장할 때 사용되는 비닐소재의 포장재를 모두 종이소재로 교체한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10월1일부터 비닐 포장재 사용을 중단하고 재활용 가능한 종이소재로 모두 교체한다고 26일 밝혔다.
 
▲ 현대백화점면세점은 10월1일부터 비닐 포장재 사용을 중단하고 재활용 가능한 종이 소재로 모두 교체한다고 26일 밝혔다. <현대백화점면세점>

현대백화점면세점은 앞서 5월 면세업계 최초로 보세물류창고에서 공항 인도장으로 면세품을 고객에게 전달하는 과정에서 사용되던 비닐백 사용을 중단했다. 이번에는 비닐 완충캡(뽁뽁이)와 비닐 테이프 등의 포장재도 모두 종이로 바꾸기로 했다. 

이번에 종이소재로 바꾸는 포장재는 면세품을 포장할 때 사용되는 비닐 완충캡과 비닐 테이프다. 비닐 완충캡은 종이소재의 완충재로, 비닐 테이프는 전분을 접착제로 사용하는 종이 테이프로 각각 교체한다. 모두 종이소재로 분리 배출할 수 있다. 

다만 종이 완충재 규격보다 큰 사이즈(가로·세로 50cm 이상)의 상품 또는 향수 등 유리가 들어간 상품은 안전을 위해 비닐 완충캡을 일부 사용한다. 현대백화점면세점 측은 이런 상품들에도 친환경포장재를 순차적으로 도입해 나간다는 계획을 세웠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10월 중순에 고객이 면세품을 찾고 구매내역을 확인하는 교환권도 '100% 모바일 스마트교환권'으로 교체하기로 했다. 

현대백화점면세점 관계자는 "재활용 가능한 종이포장재와 스마트교환권 도입으로 해외여행이 정상화된 뒤 연간 50톤 이상의 비닐백 등 쓰레기 발생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업계를 선도하는 친환경 활동과 노력으로 고객과 환경을 생각하는 글로벌기업이 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진선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미래에셋증권 신세계그룹과 돈독한 관계 기회, 쓱닷컴 상장주관 꿰차
·  우리금융 우리원카로 자동차금융 진격, 손태승 계열사 역량 한데 모아
·  신한라이프 헬스케어 자회사 설립 초읽기, 성대규 보험 성장정체에 다급
·  현대백화점 공항면세점 입찰 소극적, 정지선 인천공항에 화력 집중하나
·  삼성전자 갤럭시S22 디자인 성능 모두 확 좋아지나, 노태문 절치부심
·  삼성전자 TV 경쟁력은 이제 콘텐츠, 타이젠 운영체제로 플랫폼 키워
·  OCI 태양광 투자 신중, 이우현 배터리소재 포함 신사업 투자체력 비축
·  메타버스 가는 엔씨소프트 디어유 하이브, 팬덤 플랫폼과 찰떡궁합
·  메디포스트 무릎골관절염 근본치료제 임상 착착, 양윤선 새 성장동력
·  태영건설 GS건설 시공사 해지에 법적 대응 적극, 대우건설이 길 닦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