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교보생명, 모바일로 대리인 지정하고 서류 내는 서비스 선보여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  2021-09-24 10:51:1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교보생명이 모바일을 활용한 보험·금융서비스를 확대해 고객 편의성을 높인다.

교보생명은 비대면 고객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모바일 스마트위임서비스'와 '필요서류 스마트제출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 모바일 스마트 위임 서비스(왼쪽)와 필요서류 스마트 제출 서비스 이미지. <교보생명>
                
모바일 스마트위임서비스는 수익자가 모바일을 통해 대리인을 사전에 지정하면 위임장, 인감증명서 등이 없어도 대리인이 고객플라자에 방문해 편리하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서비스다.

기존에는 보험업무를 위임하려면 본인이 위임장을 작성하고 인감증명서나 본인서명 사실확인서를 발급한 뒤 대리인이 이를 고객플라자에 제출해야 했다.

앞으로는 교보생명 모바일창구앱에서 스마트위임장을 작성하면 별도의 필요서류 없이 보험업무를 위임할 수 있다.

스마트위임을 받은 대리인은 교보생명 고객플라자에 방문해 일반보험금 신청과 보험계약대출·계약해지·중도인출 신청, 자동송금서비스 등록·변경 등의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스마트 위임 적용업무는 단계적으로 확대시행된다.

모바일 스마트위임서비스는 접수일로부터 5영업일까지 이용할 수 있다. 이후에는 자동으로 취소된다. 본인이 직접 스마트 위임 신청을 해지할 수도 있다.

필요서류 스마트제출서비스는 콜센터를 통해 보험 업무를 처리할 때 필요한 구비서류를 고객별 모바일 URL을 통해 간편하게 제출하는 서비스다.

고객이 전화로 보험 해지, 생존보험금 신청, 기타소득세·연금소득세 환급 등 업무를 상담하면 콜센터에서 해당 금융거래에 필요한 서류를 안내하는 알림톡을 발송한다.

고객은 알림톡에서 '구비서류 등록하기 확인'을 클릭한 뒤 본인인증을 거쳐 필요서류를 제출할 수 있다. 서류는 사진 촬영 뒤 첨부하면 된다. 제출된 서류는 적정 여부를 확인한 후 곧바로 지급처리가 진행된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최근 디지털 트렌드와 비대면 금융환경 변화에 발맞춰 모바일을 활용한 비대면 고객서비스를 활성화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보험업무를 쉽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어 고객 접근성과 편의성이 한층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전자 유럽 홈사물인터넷 올라탄다, 이재승 비스포크 앞세워 공략
·  [시승기] 르노삼성차 중형세단 SM6, 승차감에 편의성과 가성비 더했다
·  안다르 흑자전환 목전에 창업주 갑횡포 논란, 박효영 조기진화 진땀
·  산업은행 HMM에 갑횡포 논란 직면, 자금운용에 관리자 지위 남용 의심
·  한국전력 호주 석탄광산사업 법적 다툼 이어져, 정승일 해결책 머리아파
·  삼성전자 구글과 테슬라 자체 프로세서 생산 맡나, 기술협력 수확 눈앞
·  포스코케미칼 얼티엄셀즈에 공급 늘리나, 민경준 양극재 다변화 힘받아
·  LG이노텍 실적호조에 정철동 대표 연임 밝아, 전장부품 흑자전환 남아
·  브릿지바이오 양손에 폐암 신약 후보물질, 이정규 패키지 기술수출 밀어
·  산업은행, HMM 해외 선적료를 산업은행 계좌 개설 뒤 예치 지시 [단독]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