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현대오일뱅크 수소연료전지 분리막 추진, 강달호 “미래사업 투자 확대”
장상유 기자  jsyblack@businesspost.co.kr  |  2021-08-26 13:30:1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오일뱅크가 자동차용 수소연료전지 분리막 생산을 통해 수소 가치사슬(밸류체인)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현대오일뱅크는 올해 안에 자동차용 수소연료전지 분리막 생산설비 구축을 마칠 것이라고 26일 밝혔다.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이사 사장.

현대오일뱅크는 세계 각국의 내연기관차 감소정책, 전기차용 배터리와 비교해 진입장벽이 낮은 점 등을 고려해 수소연료전지 관련 연구를 진행해왔다.

현재 수소연료전지사업 1단계로 분리막 생산설비를 짓고 있다.

수소연료전지 분리막은 전해질막의 강도를 좌우하는 뼈대로 수소연료전지의 출력과 내구성을 높일 수 있는 소재다.

수소연료전지 분리막은 수소이온만 선택적으로 이동시켜 주는 수소연료전지 핵심소재 가운데 하나다.

현대오일뱅크는 올해 안에 수소연료전지 분리막 생산설비 구축 및 시운전을 마치고 내년 국내 자동차업체와 공동을 실증테스트에 나선다. 2023년부터 제품 양산을 목표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수소연료전지사업 2단계로 내년 전해질막으로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현대오일뱅크는 2030년 수소연료전지 분야에서만 연간 매출 5천억 원, 영업이익 1천억 원 이상을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최근 수소연료전지 자동차에 필요한 고순도 수소를 정제하는 설비도 구축했다.

현대오일뱅크가 생산하는 고순도 수소는 하루 최대 3천kg(킬로그램)으로 현대자동차 넥쏘 600대를 충전할 수 있는 양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차량용 고순도수소를 생산하는 것은 국내 정유사 가운데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이사 사장은 “최근 태양광패널소재 생산, 온실가스 자원화, 바이오항공유 등 친환경사업을 잇따라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블루수소, 화이트바이오, 친환경소재 등 3대 미래사업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상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금호건설 주택에 공항 건설도 붙는다, 신공항 발주 내년부터 본격화
·  SK지오센트릭 플라스틱 순환경제 집중, 나경수 그룹사와 시너지 확대
·  SK텔레콤 메타버스 플랫폼 키워, 네이버 제페토의 대항마될 수 있을까
·  신한금융 메타버스에서 사업 발굴 적극, 조용병 '하나의 신한' 똑같이
·  구광모 구본준, LG와 LX홀딩스 지분 교차보유 언제 어떻게 해소할까
·  현대제철 실적 신기록 기회 놓칠 수 없다, 안동일 사내하청 갈등 정공법
·  현대차 캐스퍼 안착은 아직 장담 못해, 경차 외면과 싸움은 이제 시작
·  한수원 해상풍력발전 확대해 신재생으로 더, 정재훈 유럽 노하우 활용
·  신한금융 빅테크 규제에 반사이익 보나, 조용병 금융플랫폼 앞설 기회
·  광동제약 제주삼다수 유통 지켰다, 최성원 새 성장동력 발굴 시간 벌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