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SM엔터테인먼트 주가 상승 예상, "신인들과 플랫폼 자회사 성장"
조충희 기자  choongbiz@businesspost.co.kr  |  2021-08-25 09:13:3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SM엔터테인먼트 주식 매수의견이 새로 제시됐다.

신인 아티스트들과 플랫폼 자회사가 순조롭게 성장하는 가운데 최대주주가 카카오나 CJENM으로 변경된다면 사업성이 크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겸 총괄프로듀서.

25일 박다겸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SM엔터테인먼트 목표주가를 8만7천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새로 제시했다.

24일 SM엔터테인먼트 주가는 7만2100원에 장을 마감했다.

박 연구원은 "SM엔터테인먼트는 걸그룹 에스파가 대중성과 팬덤을 동시에 확보하는 가운데 보이그룹 NCT가 수익화 사이클에 진입했다"며 "팬덤 플랫폼 자회사 디어유의 성장 가능성도 열려 있다"고 바라봤다.

박 연구원은 현재 진행중인 최대주주 지분매각건과 관련해서는 "어느쪽과 손을 잡든 사업성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NCT의 산하 유닛 NCT DREAM은 2021년 정규1집 판매량 300만 장을 보였으며 9월 발매가 예정된 NCT127의 정규3집 예약주문량도 133만 장을 보이며 기대를 끌어올리고 있다. 

또 걸그룹 에스파는 데뷔 1년 만에 신곡 NEXT LEVEL이 선풍적 인기를 끌며 SM엔터테인먼트 대표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했다.

팬덤 플랫폼 디어유는 8월 현재 월간 유료 이용자가 120만 명에 이르고 상반기 영업이익 70억 원을 내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SM엔터테인먼트 최대주주인 이수만 총괄프로듀서는 지분매각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카카오와 CJENM이 유력한 인수후보로 거론된다.

SM엔터테인먼트가 카카오와 협업하면 카카오 생태계 안에서 전방위적 지식재산권 수익화가 가능할 수 있다.

CJENM과 손잡아도 글로벌 K-POP 팬덤에 영향력을 지닌 TV채널 MNET을 통해 신인 아티스트 육성에 힘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SM엔터테인먼트는 2021년 연결기준 매출 7100억 원, 영업이익 82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20년보다 매출은 22.5%, 영업이익은 1166.8%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충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나이벡 올해 첫 흑자전환 성공할까, 정종평 세포투과 플랫폼기술 믿어
·  코오롱인더스트리 수소차소재 증설 추진, 장희구 성장동력 방향 잡아
·  KB국민은행 차세대 플랫폼 대대적 개편, 허인 디지털 전환 3년 야심작
·  현대엔지니어링 도시정비 수주 2조 가나, 김창학 신림1구역이 고비
·  LX세미콘, 디스플레이구동칩 가격을 내년 1분기까지 올릴 가능성 높아
·  [채널Who]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리콜, 성장통과 신뢰위기 기로
·  플랫폼기업 대표 줄줄이 국감에, 김범수 한성숙 김범준 산자위 증인
·  삼성물산 올해 국정감사 험난, 사망사고와 GTX-C 하차로 도마 위에
·  대한항공 기업결합 조건부승인 가능성, 항공정비 분리 나올까 긴장
·  한수원 강릉 수소연료전지발전에 주민 반발, 정재훈 눈높이 소통 총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