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LG전자 협력사 1500 곳과 공정거래협약, 3년 만에 2.5배 늘어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2021-08-22 11:23:2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LG전자가 공정거래협약 대상 협력사를 대폭 확대했다.

LG전자는 3차 협력사까지 포함해 1~3차 협력사 1551곳이 공정거래협약에 참여했다고 22일 밝혔다. 
 
LG전자 협력사 1500 곳과 공정거래협약, 3년 만에 2.5배 늘어
▲ LG전자 로고.

공정거래협약 참여 협력사는 2018년 611곳이었는데 3년 만에 2.5배로 늘었다.

공정거래협약은 자율적 공정거래 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공정거래 및 상생협력을 약속하는 제도다. 물품대금 조기지급, 현금결제 확대 등이 담긴다.

LG전자는 2007년부터 1차 협력사와 공정거래협약을 맺었다. 2012년부터 1~2차 협력사 사이, 2018년부터 2~3차 협력사 사이 공정거래협약 체결을 지원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밖에 상생결제시스템, 기술자료 임치 등을 협력사에 제공한다.

상생결제시스템은 대기업 신용을 바탕으로 어음 등 물품대금을 조기에 현금화할 수 있는 제도를 말한다.

기술자료 임치는 협력사의 핵심기술을 신뢰성 있는 정부기관에 보관함으로써 기술유출의 위험을 줄이는 제도다. 

LG전자는 2013년부터 협력사의 영업비밀과 핵심기술을 보호하기 위해 협력사가 기술을 임치할 때 필요한 비용을 전액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기술자료 1290건 임치를 도왔다.

이시용 LG전자 구매/SCM경영센터장 전무는 "1~2차 협력사뿐만 아니라 3차 협력사까지 공정거래협약을 체결해 상생협력을 위한 건강한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며 "다양한 협력사 지원을 통해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인기기사

이재용 손정의 만남, 삼성전자 ARM 앞서 로봇기업 인수 가능성도 떠올라 조장우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36.4% 소폭 상승, 비속어 논란 뒤에는 하락 김대철 기자
신풍제약, 폴란드에서 코로나19 치료제 ‘피라맥스’ 임상3상 승인받아 임한솔 기자
[데이터리서치] 윤석열 지지율 33.4%, 비속어 논란 대처 부적절 75.8% 김대철 기자
[조원씨앤아이] 윤석열 지지율 다시 20%대로, 비속어 사과 필요 70.8% 김남형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