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상반기 은행 순이익 10조 넘어서, 산업은행 주식평가이익 대폭 늘어
윤종학 기자  jhyoon@businesspost.co.kr  |  2021-08-11 18:38: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2021년 상반기 국내은행 순이익 현황. <금융감독원>
올해 상반기 국내은행의 순이익이 산업은행의 주식평가이익 증가 등에 힘입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크게 늘었다.

금융감독원이 11일 발표한 2021년 상반기 국내은행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상반기 국내은행의 순이익은 10조8천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조 원가량 늘어난 수치다.

특히 산업은행의 순이익이 크게 늘었다.

산업은행 순이익은 지난해 상반기 4천억 원에서 올해 상반기 2조2천억 원으로 증가했다.

HMM의 전환사채(CB) 전환권 행사에 따른 전환이익 등 비이자이익 1조7천억 원과 대우조선해양 주식평가이익, 한국전력 배당수익 등 영업외이익 1조1천억 원이 포함됐다.

산업은행을 제외한 18개 은행 기준 순이익은 8조6천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조1천억 원 늘었다.

주요 항목별로는 대출자산 증가로 이자이익 규모가 1조7천억 원 증가했고 대손비용은 지난해 대손충당금 누적 적립액 확대 등의 영향으로 1조3천억 원 감소했다. 

순이자마진은 1.44%로 지난해 4분기를 저점으로 2개 분기 연속 상승했다.

2021년 상반기 비이자이익은 5조 원으로 2020년 상반기보다 1조3천억 원 늘었다. 

유가증권 관련 이익과 외환·파생상품 관련 이익이 각각 6천억 원, 4천억 원 줄었지만 수수료이익, 신탁 관련 이익은 각각 1천억 원 증가했다. 

국내은행의 판매비와 관리비는 11조5천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3천억 원 늘어난 수치다.

상반기 영업외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조2천억 원 증가한 9천억 원으로 집계됐다. 

법인세비용은 순이익 증가에 따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조3천억 원 늘어난 3조6천억 원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국내은행의 총자산순이익률(ROA)과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각각 0.83%, 11.11%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0.34%포인트, 4.61%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서울교통공사 노사갈등 불씨 무임승차 국비지원, 대선주자 대책 내놓나
·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폐암 신약 진척, 이정규 기술수출 혹 독자개발
·  삼성중공업 수주목표 달성 더뎌, 정진택 건조가격 협상은 유리해져
·  현대차 로봇사업 확대에 전방위적 속도전, '젊은피' 현동진 선봉 맡아
·  CJCGV 위드 코로나시대 준비 착착, 허민회 구원투수 솜씨 다시 한번
·  한화건설 수소플랜트 건설에 운영도, 최광호 그룹 수소사업 한 축 담당
·  NH농협은행 자금세탁방지시스템 촘촘하게, 권준학 해외진출 선결과제
·  대만 TSMC 파운드리 해외공장 투자 확대, 삼성전자 추격하기 만만찮아
·  인터넷은행 삼국지 펼쳐진다, 서호성 케이뱅크 경쟁력은 KT와 시너지
·  키움증권 온라인 자산관리로 진격, 이현 위탁매매 1위는 강력한 자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