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한국맥도날드, 유효기간 지난 식자재 사용 직원에게 징계조치 내려
정혜원 기자  hyewon@businesspost.co.kr  |  2021-08-04 11:10:3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국맥도날드가 유효기간이 지난 식자재를 사용한 직원을 징계했다.

한국맥도날드는 유효기간이 지난 식자재를 사용한 직원을 확인해 자체규정에 따라 징계조치했다고 4일 밝혔다.
 
▲ 서울에 있는 한 맥도날드 매장의 모습.

맥도날드는 유효기간이 지난 제품은 즉각 폐기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고 있다.

그러나 해당 점포에서는 유효기간 스티커를 새로 뽑아 덧붙이는 방법으로 유효기간이 지난 식자재를 사용한 것으로 자체 점검결과 드러났다.

한국맥도날드는 이번 일은 본사의 지시가 없었고 직원의 잘못된 판단 때문이므로 해당 직원에게 내부규정에 따라 인사위원회를 거쳐 징계 조치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한국맥도날드는 재발방지를 위해 유효기간 준수 및 식품안전 강화지침을 전달하고 관련 교육을 진행했다. 매장 원재료 점검제도도 강화한다고 했다.

한국맥도날드 관계자는 "이번 문제를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더욱 철저한 점검과 관리로 식품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정혜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비트코인 4천만 원대도 위태위태, 정치권과 금융당국 온도차에 더 불안
·  SK텔레콤 클라우드게임 동맹 선구안, MS 블리자드 인수에 빛 본다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공동관리인 밀어붙여, 회생절차 또 지연되나
·  현대엔지니어링 '팀코리아' 업고 해외로, 김창학 재무체력도 탄탄
·  한수원 유럽 신재생에너지 시장 노려, 정재훈 스페인 태양광사업 본격화
·  교보생명 상장 앞두고 체질전환 숨가빠, 신창재-어피너티 갈등은 변수
·  증권사들 자산관리 고객잡기 경쟁, 특화점포와 마이데이터 투트랙 전략
·  가세연 진성호 서울의소리 열린공감, 대선판 달구는 정치 유튜브
·  기아 새 니로 사전계약 흥행이 판매까지 가나, 출고 시점과 가격이 변수
·  포스코인터내셔널 식량사업 확대 고삐 죄, ESG경영 중요성 커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