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정치·사회
김기현 "민주당이 법사위원장 합의 깬다면 국회는 진흙탕 돼"
성보미 기자  sbomi@businesspost.co.kr  |  2021-08-03 10:59:4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법사위원장 자리를 둘러싼 여야 합의를 깨면 안 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3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더불어민주당이 법사위원장 합의를 재논의하려는 조짐을 보이는 것과 관련해 "합의문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합의를 깬다면 국회를 진흙탕 안으로 밀어넣는 것이다"고 말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그는 "최종 합의를 한 것이기 때문에 그에 다시 플러스를 하거나 마이너스를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덧붙였다. 

여야 원내대표는 지난달 23일 현재 민주당이 맡은 법사위원장을 제21대 국회 후반기에는 국민의힘에 넘기고 법사위 권한을 제한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강경파의 반발에 따라 다음주 의원총회를 열어 이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당내 논의를 거쳐 합의를 번복할 가능성에 관해 경고하면서 "여당이 그런 선택을 하지는 못할 것이다"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발언에 관한 우려는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윤 전 총장의 '페미니즘' 관련 발언 논란을 두고 "아직 정치 입문한 지 얼마 되지 않다 보니 조금 생경한 표현이 있을 수 있다"며 "그 진심을 봐야지 하나하나 문구를 놓고 볼 일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의 최근 우파 성향 발언이 당의 중도 확장전략과 차이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당내 스펙트럼이 다양하다"며 "윤 전 총장 한 분 때문에 당 외연이 확장되고 축소되고 그럴 일은 아니다"고 말했다.

11월 국민의당 후보와 단일화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당과의 합당 논의와 관련해 "안철수 대표가 왜 자꾸 이 문제를 지지부진하게 끌고 있는지를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11월 국민의당 후보와 단일화 가능성을 놓고는 "그때쯤 단일화할 만큼의 힘이 국민의당과 안 대표에게 남아 있지 않을 것"이라며 "11월에 가서 어떻게 하겠다고 한다면 커다란 오판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성보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게임빌 컴투스 오너 송병준, 위지윅스튜디오 이사회 참여하기로 [단독]
·  KCC 벽산, 건축자재 화재안전기준 강화로 단열재 수혜기업으로 꼽혀
·  카카오페이 기업공개 일정 또 밀리나, 주관사 삼성증권도 부담 안아
·  KT 인공지능 빅데이터 들고 호텔과 여행 공략, 구현모 야놀자 혈맹 강화
·  엔지켐생명과학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할까, 손기영 투자 밀어붙여
·  GM “LG에너지솔루션, 전기차 볼트EV 리콜용 배터리 공급 재개”
·  제네시스 첫 전용전기차 GV60 나온다, 장재훈 신기술로 무장하고 긴장
·  한국전력 전기요금 더 올릴 수 있나, 연료비 연동제 앞에 복병 많아
·  신한금융 비대면 중금리대출 통합플랫폼 재개, 인터넷은행과 맞설 토대
·  SK실트론 차세대 웨이퍼 투자 본격화, 장용호 재원 위해 상장 추진하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