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검찰,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관련해 경찰청 압수수색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2020-01-16 17:51:3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검찰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및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경찰청 본청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16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정보통신담당관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문서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관련해 경찰청 압수수색
▲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가 16일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본청을 압수수색했다. 사진은 경찰청 본청 전경. <연합뉴스>

검찰은 청와대가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송철호 울산시장의 당선과 관련해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을 가능성을 살펴보고 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경찰이 2017년 말 청와대로부터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측근비리 등에 관련된 첩보를 넘겨받아 울산지방경찰청에 보낸 과정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송 시장의 측근인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은 2017년 10월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김 전 시장에 관련된 첩보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첩보는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과 경찰청 특수수사과를 거쳐 2017년 12월 울산지방경찰청으로 넘어갔다.

검찰은 김 전 시장의 측근비리를 실제로 수사한 울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사무실을 2019년 12월24일 압수수색했다. 비슷한 시기에 송 부시장의 집무실과 국무총리실 민정실 등의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AI 반도체 공급부족 해소, SK하이닉스 삼성전자 HBM 호황 하반기 더 '강력' 김용원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체코 자회사 대표 “체코 원전 기자재 상당량 공급할 것" 신재희 기자
HD현대중공업, '연 20조 규모' 미군 함정 MRO 사업 입찰자격 획득 신재희 기자
[구조조정 쓰나미] 대표 바꾸고 희망퇴직 받는 신세계, 정용진 구조조정에 안전지대 없다 윤인선 기자
대우건설에서 부장·과장·대리 사라진다, 성과·역할 중심 직급체계 단순화 이상호 기자
"엔비디아가 왕이면 SK하이닉스는 왕비", HBM 기대감에 헤지펀드 투자 집중 김용원 기자
[구조조정 쓰나미] KT 구조조정 대상은 어디?, 김영섭 해외법인과 로봇사업 만지작 김호현 기자
계룡건설 1364억 대전 대흥4구역 재개발 수주, 853억 충남컨벤션 계약 체결 김규완 기자
박정원 두산 원전사업 자신감, 그룹 지배구조 개편 종착지는 10대 그룹 회복 신재희 기자
현대로템 올해 또 최대실적 '예약', 이용배 고속철과 방산 수출로 성장에 날개 허원석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