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인천시, 내항 곡물창고를 창업지원과 문화공연 공간으로 리모델링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19-07-31 12:44:2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인천광역시가 내항 재개발사업의 하나로 곡물창고를 활용해 창업지원 및 문화공연 전시체험장을 만든다.

인천시는 31일 인천 내항 8부두 '상상플랫폼 조성사업'이 해양수산부로부터 항만재개발 실시계획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인천시, 내항 곡물창고를 창업지원과 문화공연 공간으로 리모델링
▲ 인천 내항 8부두 전경. <연합뉴스>


인천 내항8부두 2만4천m2 부지에 있는 곡물창고를 전체면적 2만2천m2, 4층 규모의 창업지원 및 문화공연 전시체험장으로 리모델링한다.

국비 123억 원, 시비 273억 원, 민간투자 300억 원 등 모두 696억 원이 투입된다.

앞으로 건축허가와 공사발주 절차를 거쳐 2019년 하반기 착공하고 2020년 상반기에 공사를 마무리한다.

인천시는 2018년 2월부터 상상플랫폼 사업시행자 지정 및 운영사업자 선정, 부지조성(리모델링) 설계를 거쳐 사업계획(구역) 변경 및 실시계획을 세웠다.

상상플랫폼 내부에는 영화관,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체험시설 및 디지털 아쿠아리움 등 엔터테인먼트센터, 식당가, 도서관, 창업지원시설, 인천 역사 홍보관, 보드 게임존 등이 들어선다.

건물 외부에는 천장에서 내항을 바라볼 수 있는 3층 높이 스탠드와 야간조명이 설치돼 시민의 휴식공간으로 조성된다.

인천시는 항만물류창고로 활용되었던 항만시설이 지역경제와 문화가 연계된 개항장 원도심의 중추시설로 기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혜림 인천시 재생콘텐츠과장은 “인천 주민들이 염원한 내항 재개발의 첫 삽을 떴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며 “200명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연간 300만 명의 방문객을 유치해 개항장 지역상권이 크게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쌍용건설 ‘30조’ 사우디 킹살만파크 눈독, 김석준 놀라운 인맥 '큰 힘' 박혜린 기자
다올투자 "테슬라 추가 생산기지 검토, 한국 높은 부품 생태계는 매력적" 허원석 기자
애플이 디즈니 인수할까, '해결사' 밥 아이거 CEO 복귀 배경에 관심 집중 김용원 기자
LG디스플레이 자구책 불가피, 재신임 정호영 TV용 LCD 철수 속도 낸다 조장우 기자
일동제약 개발 코로나19 치료제와 병용금기 성분 35종, 일본정부가 공개 임한솔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