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박대영, 삼성중공업의 수익성 회복 당분간 기대 어려워

이승용 기자 romancer@businesspost.co.kr 2015-06-12 19:20:4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삼성중공업은 수주한 해양플랜트가 공사가 많이 남아 있어 당분간 수익성 회복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이 최근 상선수주를 늘리고 있지만 상선의 경우 건조원가가 높아 수익성 개선에 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분석됐다.

  박대영, 삼성중공업의 수익성 회복 당분간 기대 어려워  
▲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
박무현 하나대투증권 연구원은 12일 “삼성중공업의 수주잔고 70%는 해양부문”이라며 “올해 들어 시작한 해양공사가 3년 동안 진행되면서 리스크는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박 연구원은 “해양분야 수주잔고가 대부분 정리되기 전까지 삼성중공업은 경영실적 개선의 기회가 다소제한적”이라고 내다봤다.

해양플랜트 공사는 공사가 진행되면서 설계가 자주 변경돼 공사원가가 올라갈 가능성이 높은 사업으로 꼽힌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해양플랜트로 큰 피해를 봤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호주 해양가스 생산설비와 나이지리아 부유식 원유생산 저장·하역설비 프로젝트에서 대규모 손실을 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매출 12조8790억 원에 영업이익 1830억 원을 거뒀다. 이는 2013년 매출 14조8345억 원에 영업이익 9142억 원과 비교하면 영업이익이 무려 80% 가까이 줄어들은 것이다.

박대영 사장은 올해 해양플랜트 대신 선박 수주에 집중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들어 4월말까지 모두 25억 달러, 20척의 선박을 수주했다. 특히 고부가가치선인 초대형 컨테이너선 수주에 집중해 이미 10척을 수주했다.

박 연구원은 “국내 빅3 조선업체들 가운데 삼성중공업이 상선 건조원가가 상대적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삼성중공업이 올해 들어 상선 수주량을 늘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높은 건조원가로 수익성이 회복되는 속도는 다소 더딜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중공업의 올해 1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2조6099억 원, 영업이익 263억 원을 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승용 기자]

인기기사

구글 새 프로세서 삼성전자 파운드리 활용 유력, 신형 패키징도 적용 가능성 김용원 기자
노사 임금협상 '난항' 삼성전자 역대 최초 파업 맞나, 이재용 해결책은? 나병현 기자
화웨이 AI 반도체 성능 "엔비디아에 필적" 평가, SMIC와 생산 확대 집중 이근호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서울 선거판세 민주당 우세지역 29곳, 전체 절반 넘어서 조장우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사하을 총선 가상대결, 국힘 조경태 민주 이재성에 앞서 이준희 기자
'벚꽃 엔딩' 2월에 보는 시대 온다, 세계 이상기후 확인하는 불길한 징조 손영호 기자
대한항공 창립 55주년, 조원태 "통합 항공사 마무리되면 역사의 주인공 될 것" 신재희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진구갑, 국힘 정성국 민주 서은숙 오차범위 내 경합 김호현 기자
[여론조사꽃] 울산 동구 총선 가상대결, 민주 김태선 국힘 권명호 박빙승부 조장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