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일반

군산 등 ‘고용위기지역’ 지정 1년 연장, 이재갑 "고용대책 더 추진"

류근영 기자 rky@businesspost.co.kr 2019-04-04 19:52:5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고용노동부가 전라북도 군산 등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1년 연장했다.

고용노동부는 4일 고용정책심의회를 열어 전라북도 군산, 울산 동구, 경상남도 거제시, 통영시, 창원 진해구, 고성군 등을 2020년 4월4일까지, 전라남도 목포시, 영암군을 2020년 5월3일까지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연장하기로 했다.
 
군산 등 ‘고용위기지역’ 지정 1년 연장, 이재갑 "고용대책 더 추진"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 연장으로 해당 지역이 고용위기를 극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고용위기지역대책이 내실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고용사정이 현저히 악화하거나 그럴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해 특별지원을 하고 있다.

2018년 4월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곳의 정부 지원 규모는 고용유지 252억 원, 사업주 직업훈련 102억 원, 직업훈련 생계비 대부 50억 원 등을 포함해 1316억 원에 이른다.

수혜자는 약 13만 명이다.

고용노동부는 고용위기지역 지방자치단체의 연장 신청서를 접수하고 현장실사를 거친 뒤 지정기간을 연장했다. 기간이 연장된 고용위기지역에는 기존과 같은 수준의 지원이 유지된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인기기사

쌍용건설 ‘30조’ 사우디 킹살만파크 눈독, 김석준 놀라운 인맥 '큰 힘' 박혜린 기자
다올투자 "테슬라 추가 생산기지 검토, 한국 높은 부품 생태계는 매력적" 허원석 기자
애플이 디즈니 인수할까, '해결사' 밥 아이거 CEO 복귀 배경에 관심 집중 김용원 기자
일동제약 개발 코로나19 치료제와 병용금기 성분 35종, 일본정부가 공개 임한솔 기자
LG디스플레이 자구책 불가피, 재신임 정호영 TV용 LCD 철수 속도 낸다 조장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