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기업일반

삼성전기와 삼성화재, 삼성물산 보유지분 팔아 순환출자고리 끊어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2018-09-20 16:55:5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삼성전기와 삼성화재가 보유하고 있던 삼성물산 지분을 모두 처분해 삼성그룹 내 순환출자고리를 완전히 끊는다.

삼성전기는 20일 이사회를 열고 보유하고 있던 삼성물산 주식 500만 주를 대량매매(블록딜) 방식으로 전량 매각하는 계획을 결의했다.
 
삼성전기와 삼성화재, 삼성물산 보유지분 팔아 순환출자고리 끊어
▲ 삼성물산 서초사옥.

삼성물산 지분 약 2.6%에 해당하는 규모로 매각대금은 모두 6425억 원이다.

삼성전기 지분 매각으로 삼성물산→삼성생명→삼성전자→삼성전기→삼성물산으로 이어지던 그룹 내 순환출자고리가 끊어지게 됐다.

삼성화재도 이날 삼성물산 주식 261만7297주를 약 3285억 원에 모두 매각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삼성물산→삼성생명→삼성화재→삼성물산으로 이어지던 순환출자고리가 끊어진다.

삼성SDI는 4월 공정거래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삼성물산 지분 약 5600억 원 어치를 모두 매각해 순환출자 구조를 해소했다.

삼성SDI의 지분 매각 뒤에도 남아있던 삼성그룹 내 순환출자 고리가 삼성전기와 삼성화재의 삼성물산 지분 매각으로 완전히 끊어지게 됐다.

삼성그룹을 포함한 재벌기업의 순환출자 구조는 그동안 오너일가가 적은 지분으로 여러 계열사에 지배력을 확보하는 수단으로 쓰여 왔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삼성그룹이 이런 여론을 의식해 순환출자 구조를 완전히 해소하는 결단을 내린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기와 삼성화재의 삼성물산 지분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나 삼성물산이 사들여 지분율을 높이는 데 쓸 것이라는 관측도 일각에서 나왔다.

하지만 삼성전기는 삼성물산 주식을 국내외 투자자 대상으로 판매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기는 삼성물산 지분 매각 대금을 투자 재원 확보와 재무구조 개선에 쓸 계획을 세웠다. 삼성화재는 지분 매각 대금을 자산운용 수익성 제고에 활용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인기기사

BMW 스웨덴 배터리회사 3조 규모 주문 전격 철회, 삼성SDI 대안으로 부상 김호현 기자
엔비디아 주가 고공행진에 서희건설 "더 살 걸", 미국 주식 뭘 들고 있나 보니 류수재 기자
산업은행·해양진흥공사 HMM 전환사채 전환권 행사, 지분율 둘 다 30%로 신재희 기자
수술대 오른 SK그룹, 최창원 계열사 통·폐합과 인력 구조조정도 ‘메스’ 나병현 기자
이종섭 임성근 신범철 '채 상병 특검법안 청문회' 증인 선서 거부, "법적 권리" 김대철 기자
테슬라 전기차용 LFP 배터리 자체 생산하나, ESS용에서 확장할 가능성 이근호 기자
티빙 1년 만에 확 바꿔놓은 승부사 최주희, 웨이브와 합병 지연은 '뜻밖' 윤인선 기자
신성통상 49년 만에 비상장회사로, 염태순 오너일가 향한 배당 본격화하나 남희헌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6%, 정당지지도 국민의힘 32% 민주당 28% 조장우 기자
KG모빌리티 판매량 늘리기 안간힘, 곽재선 '팔 수 있다면 세계 어디든 간다' 이사무엘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