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화학·에너지

국제유가 급락, 국제에너지기구에서 원유 수요둔화 가능성 제기

조예리 기자 yrcho@businesspost.co.kr 2018-09-14 08:18:4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국제유가가 큰 폭으로 떨어졌다.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원유 수요의 둔화 가능성이 부각되고 있다고 밝히면서 국제유가의 상승세가 꺾었다.
 
국제유가 급락, 국제에너지기구에서 원유 수요둔화 가능성 제기
▲ 13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배럴당 68.5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보다 2.52%(1.78달러) 하락했다. 

13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배럴당 68.5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보다 2.52%(1.78달러) 하락했다. 

브렌트유는 런던ICE선물시장에서 전날보다 1.96%(1.56달러) 내린 배럴당 78.1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안예하 키움증권 연구원은 “휘발유 가격 상승과 신흥국 경제 리스크 등 원유 수요가 둔화할 요인들이 많다는 국제에너지기구의 발표로 국제유가가 떨어졌다”며 “국제에너지기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이란의 감산량보다 더 많은 원유를 생산했다는 점도 들었다”고 말했다.

국제에너지기구는 9월 원유시장 보고서에서 "원유 수요가 줄어들 요인들이 여전히 상존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미국 휘발유 가격이 오르면서 수요가 정체돼 있고 일본은 고온과 태풍으로 수요가 둔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더해 일부 신흥국의 경기 둔화 리스크가 부각될 수 있다는 점도 원유 수요 하락의 요인이라고 판단했다.

국제에너지기구는 6월 열린 석유수출국기구 총회 이후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라크가 생산량을 늘려 이란의 생산 감소량보다도 더 많은 원유를 공급했다는 점도 들었다.

안 연구원은 “미국의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세력이 약화된 점도 국제유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며 “원유 공급 과잉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예리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신형 AI 반도체도 공급부족 예고, 고객사 물량 배정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KG모빌리티 작년 매출 3조7천억 사상 최대, 영업이익 내 7년 만에 흑자 조승리 기자
[한길리서치] 긍정평가 한동훈 48.8% 이재명 38.9%, 비례정당 국힘 우세 이준희 기자
배터리 핵심소재 리튬 가격 ‘90% 하락’, 올해 전기차 가격경쟁 더 치열해진다  이근호 기자
[조원씨앤아이] 총선 비례투표 조국신당 10.8%, 윤석열 지지율 42.3% 김대철 기자
낸드플래시 업황 개선 예상보다 빨라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실적에 청신호 김용원 기자
[미디어리서치] 차기 대선주자 이재명·한동훈 박빙, 윤석열 지지율 43.4% 김대철 기자
독일 정부 그린수소 수입에 38억 달러 투입, 철강·화학산업 탈탄소화 지원 손영호 기자
‘26억’ 시세차익,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3가구 무순위청약 관심 폭발 장상유 기자
카카오와 동맹 굳건하다는 SM엔터, 사장급 교체설에 내부 뒤숭숭 장은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