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권오갑, 현대중공업 통상임금 적용 확대 부담 커져

장윤경 기자 strangebride@businesspost.co.kr 2015-02-12 17:24:1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권오갑, 현대중공업 통상임금 적용 확대 부담 커져  
▲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왼쪽)과 정병모 현대중공업 노조위원장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이 회사를 상대로 낸 통상임금 소송에서 이겼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에서 상여금 700%를통상임금에 적용하기로 하고 설과 추석 상여금 100%의 경우 재판결과에 따르기로 해 이번 판결의 충격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경영정상화를 추진하고 있는 권오갑 사장에게 인건비 부담은 더 커졌다. 권 사장은 노조와 마련한 임단협 잠정합의안에서 추가로 임금을 인상해 주기로 했는데 이번 판결로 통상임금 부담을 더 안게 됐다.

울산지법 제4민사부는 12일 현대중공업 노동자 10명이 회사를 상대로 제기한 통상임금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이 제기한 상여금 800%(설과 추석 상여금 100% 포함)을 모두 통상임금에 포함해야 한다는 주장을 받아들였다.

현대미포조선도 노동자 5명도 회사를 상대로 통상임금 소송을 제기해 상여금 800%가 통상임금에 포함된다는 판결을 받아냈다.

재판부는 "근로자들의 추가 법정수당 청구가 현대중공업에게 중대한 경영상의 어려움을 초래하거나 기업의 존립을 위태롭게할 정도에 이른다고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다만 재판부는 임금 소급분의 경우 단협이 아니라 근로기준법을 적용해 지급하라고 결정했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의 지급해야 할 인건비의 부담은 약간 줄어들게 됐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판결에 따라 추가로 부담해야 할 금액이 6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현대중공업은 “재판부가 근로기준법 적용을 받는 법정수당만을 인정하고 약정수당과 근로기준법을 초과해서 지급하는 금액을 공제해 준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면서도 “이번 판결에 설과 추석 상여금이 고정성과로 간주돼 아쉽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또 "회사가 창사 이래 최대의 위기를 겪고 있는데 대법원에서 제시한 중대한 경영상 어려움이라는 신의칙 기준이 적용되지 않은 것은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현대중공업은 판결내용을 검토한 뒤 항소를 결정하기로 했다. 노조는 "노사가 합의한 명목상 통상임금이 인정되지 않은 부분에 대한 아쉬움이 있지만 어느 정도 예상된 판결이어서 일단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번 판결은 대우조선해양이나 삼성중공업의 통상임금 협상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해양 노사는 정기상여금 600%를 통상임금에 포함하는 방안에 합의했지만 200%의 명절 상여금의 포함은 다시 협상하기로 했다. 삼성중공업도 상여금의 통상임금 확대범위에 대해 올해 1분기에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윤경 기자]

인기기사

‘무빙’ 다음 뭐 볼까, 넷플릭스 디즈니+ 웨이브 기대작 이번 주 맞붙는다 윤인선 기자
HD한국조선해양 카타르 훈풍에 고가 일감 가득, 정기선 환경규제 대응도 자신 류근영 기자
킨텍스 제3전시장 발주 가시화, '6천억' 공사에 대형 건설사 총출동 전망 류수재 기자
삼성전자는 '인간형 로봇’ LG전자는 ‘서빙·물류로봇’, 로봇사업 다른 길 이유 조장우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S24 울트라 원가 부담 커진다, 노태문 가격 경쟁력 유지 총력 김바램 기자
강동원 등에 업고 손익분기점 노리는 ‘천박사’, CJENM 고민 여전히 깊은 이유 윤인선 기자
이재용 중동 3개국 현장 방문, “중동은 삼성 미래 먹거리와 기술 발휘의 보고” 김바램 기자
LG엔솔 유럽 입지 '단단', EU의 중국 견제 더해져 비중국 세계1위 '청신호' 류근영 기자
SM엔터테인먼트 라이즈로 보이그룹 명가 증명, 올해 사상 첫 매출 1조 기대 조충희 기자
LG전자 499만 원짜리 폴더블 노트북 출시, 휴대성 좋지만 흥행 전망 엇갈려 김바램 기자
비즈니스피플배너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