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화학·에너지

국제유가 대폭 올라, 석유수출국기구 예정대로 소폭 증산에 합의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2018-06-25 08:43:1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국제유가가 크게 올랐다. 석유수출국기구가 정기총회에서 예상된 수준의 증산을 합의했고 미국에서는 원유 시추기 수가 줄었다.

22일 서부텍사스산 원유는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배럴당 68.58달러, 브렌트유는 런던ICE선물시장에서 배럴당 75.5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일보다 서부텍사스산 원유 가격은 4.64%(3.04달러), 브렌트유 가격은 3.42%(2.50달러) 올랐다.
 
국제유가 대폭 올라, 석유수출국기구 예정대로 소폭 증산에 합의
▲ 22일 서부텍사스산 원유는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배럴당 68.58달러, 브렌트유는 런던ICE선물시장에서 배럴당 75.5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한국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정기 총회 합의로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올랐다”며 “미국에서 원유 시추기 수가 줄어든 데에도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다.

석유수출국기구는 6월22일 열린 제174차 총회에서 올해 남은 기간에 원유 생산량을 하루 100만 배럴 늘리기로 했다.

다만 감산 합의에 참여한 나라들의 원유 생산능력을 고려하면 실제 증산량은 하루 60~77만 배럴 수준에 그칠 것으로 파악된다.

미국 유전서비스회사인 베이커휴즈(Baker Hughes)에 따르면 미국 원유 시추기 수는 6월22일 기준으로 지난주보다 1기 줄어든 862기로 집계됐다.

미국 원유 시추기 수는 지난주까지 11주 연속으로 오름세를 보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인기기사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9%,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40% 민주당 33% 이준희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포스코퓨처엠, 호주업체와 음극재용 천연흑연 대량 공급받는 계약 맺어 류근영 기자
상춘객 기다리는 봄꽃 축제, 동백 매화 벛꽃 산수유 보러 떠나 볼까 신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경기 하남갑 전략공천, 이언주는 경기 용인정 경선 이준희 기자
민주당 9차 공천심사 발표, 이인영 김병기 정성호 포함 현역 5명 단수공천 이준희 기자
[총선빅매치] 부산 북강서을, ‘4선 도전’ 김도읍 vs '노무현 정신‘ 변성완 조장우 기자
[총선빅매치] 서울 동대문을 '친명' 장경태 vs '친윤' 김경진, 검찰독재 프레임 맞대결 이준희 기자
중국 러시아에서 발 빼는 현대차그룹, 인도 발판으로 '글로벌 톱' 노린다 허원석 기자
일상부터 예능까지 유튜브에 힘 쏟는 항공사, 스타급 승무원까지 등장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