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권오갑, 현대중공업의 경영실적 언제 회복할까

장윤경 기자 strangebride@businesspost.co.kr 2015-01-02 16:18:1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중공업은 언제쯤 햇볕이 들까?

현대중공업이 지난해 대규모 적자를 기록했지만 올해에도 수익구조가 크게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의 경영실적 언제 회복할까  
▲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
지난 몇 년 동안 진행된 저가수주의 부담이 여전한 데다 수주물량 확보가 쉽지 않을 것으로 분석되기 때문이다.

NH투자증권은 2일 현대중공업이 올해도 수주부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유재훈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중공업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은 매출 14조1046억 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4.8% 감소하고 영업적자는 702억 원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대중공업은 올해에도 저수익 국면을 이어갈 것이며 의미있는 수익개선은 2016년이 돼서야 가능할 것으로 전망됐다.

유 연구원은 "1분기 상선부문에서 대형컨테이너, 액화천연가스(LNG)선 발주가 예상되나 경쟁이 심화하면서 수주의 수익성 개선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며 "국제유가 하락에 따른 해양플랜트 수요가 줄어들고 발전플랜트 부문에서 대규모 적자를 낳은 결과 때문에 현대중공업이 보수적으로 영업활동을 해 수주물량 확보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점쳤다.

해양플랜트의 경우 지나해 하반기부터 유가하락이 본격화하면서 오일 메이저들이 투자를 축소한 상황이다.

해양플랜트의 수주가 줄어들면서 국내 조선사와 중국, 일본의 조선사들은 상선부문에서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다.
 
또 현대중공업이 최근 몇 년 동안 진행한 저가수주의 매출이 계속 반영되고 있고 발전플랜트 등에서 추가로 손실이 발생할 가능성이 남아 있어 권오갑 사장을 중심으로 비상경영을 추진해도 실적개선 효과가 곧바로 나오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지훈 SK증권 연구원도 지난해 11월 현대중공업의 향후 전망에 대해 부정적 의견을 내놓았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의 경영실적 언제 회복할까  
▲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
그는 현대중공업이 2016년까지 1~2%대 수익성을 유지할 것으로 봤다. 그는 “3분기에 대규모 손실요인이 미리 반영돼 대규모 적자 가능성은 크지 않지만 수익 개선 폭도 제한적”이라며 “상선업황 부진이 이어지기 때문에 선박의 가격이 상승할 가능성이 낮고 해양이나 플랜트사업도 경쟁이 심화해 수익개선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내다봤다.

최길선 현대중공업 조선해양플랜트 총괄회장은 1일 송년사에서 "2014년은 어려운 시황에 충분히 대비하지 못한 채 수주한 여러 프로젝트들이 시행과정에서 천문학적 규모의 손실을 유발했다“며 ”회사의 재무 건전성이 우려되는 등 우리 현대중공업 가족의 자존심이 크게 손상된 한 해였다"고 돌아봤다.

최 회장은 “프로젝트의 규모가 커지고 기술의 복잡성이 빠르게 바뀌다 보니 지휘부의 판단력과 위기 대처 능력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윤경 기자]

인기기사

치솟는 공사비에 미뤄지는 도시정비, '동상이몽' 건설사·조합 꼬이는 실타래 장상유 기자
삼성전자 MWC서 '갤럭시 링' 실물 첫 공개, 인공지능 체험관 마련 장은파 기자
현대건설 15년 만에 불가리아서 대형 원전 수주, 18조7천억 규모 장은파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41.9%, 8개월 만에 40%대 넘어서 김대철 기자
TSMC 미국 반도체 투자 비판했던 창업자 장중머우, 일본 공장 설립 '대환영' 김용원 기자
[인터뷰] 신영증권 연구원 엄경아① “업황 하락국면에 HMM 오너 공백 길어져 우려" 신재희 기자
3.1절에도 일본관광 '러시', 항공사 시즈오카·마쓰야먀 소도시까지 취항 늘려 신재희 기자
일본 반도체산업 육성 정책도 먹혔다, 정부 의지와 소부장 경쟁력 주효 김용원 기자
삼성디스플레이 올레드 점유율 심상찮은 하락, IT 패널 수요처 확대가 관건 김바램 기자
‘20조’ 청년희망적금 만기 돌아온다, 재투자 수요 ETF시장에도 눈길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