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뉴욕증시 3대지수 반등, 미국 재무장관 발언이 시장충격 완화

김현정 기자 hyunjung@businesspost.co.kr 2018-02-07 09:07:3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미국 뉴욕증시 3대지수가 반등했다. 

6일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567.02포인트(2.33%) 오른 2만4912.77에 장을 마쳤다.
 
뉴욕증시 3대지수 반등, 미국 재무장관 발언이 시장충격 완화
▲ 6일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567.02포인트(2.33%) 오른 2만4912.77에 장을 마쳤다.<뉴시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46.2포인트(1.74%) 상승한 2695.14, 나스닥지수는 148.35포인트(2.13%) 높아진 7115.88에 거래를 마감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소재와 기술주가 각각 2.8% 상승하며 가장 크게 올랐다. 소비와 금융, 헬스케어, 산업주 등도 1% 넘게 상승했다. 유틸리티주가 1.5% 내렸고 부동산주도 소폭 약세를 보였다.

전날 뉴욕 3대지수는 미국 기준금리가 예상보다 빠르게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증시에 악재로 작용하면서 4%가량 폭락했었다. 

6일 미국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미 의회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시장의 불안을 안정시키는 발언을 한 것이 전날 충격을 완화하는 데 보탬이 된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 CNBC보도에 따르면 므누신 장관은 “경제 기초체력(펀더멘털)은 매우 탄탄하다”며 “증시는 변동성이 꽤 있기는 하지만 시장은 현재 매우 잘 돌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므누신 장관은 증시의 하락 요인을 ‘컴퓨터 자동주문(Computerized trading) 매매’로 지적했다. 

그는 “최근 증시가 크게 출렁인 것은 주가 흐름에 프로그램 매매 시스템이 과민하게 반응했기 때문”이라며 “증시가 지금까지 얼마나 올랐는지 고려해본다면 현재와 같은 움직임이 금융시장 안정성과 관련해 우려를 키우지 않는다”고 말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공포지수’로 불리는 변동성지수(VIX)는 전날보다 19.67% 내린 29.98로 집계됐다. 전날 변동성지수는 직전거래일보다 100% 가까이 오른 37.32까지 치솟기도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현정 기자]

인기기사

유진투자 “가스공사 목표주가 상향, 대왕고래 기대감 연말까지 지속” 이상호 기자
KB증권 "체코 원전 수주는 유럽 원전 진출 발판, 한전기술·한전KPS 수혜" 김홍준 기자
BMW 스웨덴 배터리회사 3조 규모 주문 전격 철회, 삼성SDI 대안으로 부상 김호현 기자
일본 라피더스 내년 2나노 반도체 시범생산, "TSMC 추격 가능" 자신감 보여 김용원 기자
유럽연합 중국산 전기차 관세 철회하나,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포스코 아르헨티나 리튬 공장서 염산 유출 사고, 600여 근로자 대피 김호현 기자
회장 100일 갓 넘은 정용진의 수시 인사, 신세계그룹에 '득'일까 '실'일까 남희헌 기자
HD현대미포 LNG 추진 컨테이너선 프랑스 해운사에 인도, 주문 10척 중 4번째 김호현 기자
“중국 LFP 배터리가 삼원계보다 환경친화적” 주장 나와, 니켈 코발트 채굴 과정 환경.. 이근호 기자
LG디스플레이 내년 흑자전환 노려, 정철동 차량용 올레드로 ‘실적반등’ 가속 김바램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