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코스피 코스닥 동반하락, 미국 '셧다운'과 반도체 업황 둔화 우려 커져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2018-01-22 16:31:3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코스피지수가 외국인투자자들의 강한 순매도세에 떨어졌다.

미국 정부가 ‘셧다운(일시적 폐쇄)’된 데다 반도체업황이 둔화될 것이라는 시장의 우려가 커졌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코스피 코스닥 동반하락, 미국 '셧다운'과 반도체 업황 둔화 우려 커져
▲ 코스피지수는 22일 직전거래일보다 18.15포인트(0.72%) 떨어진 2052.11로 거래를 마쳤다.<한국거래소 홈페이지 캡쳐>
 

22일 코스피지수는 직전거래일보다 18.15포인트(0.72%) 떨어진 2052.11로 거래를 마쳤다.

장중에 2488.44까지 떨어졌는데 오후에 기관투자자들의 매도세가 약해지고 개인투자자들의 매수세가 커지면서 낙폭을 줄였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미국 정부가 ‘셧다운(일시적 폐쇄)’된 가운데 IT기업의 호실적이 주가에 이미 반영됐다는 점과 반도체 업황이 둔화될 것이라는 우려 등에 영향을 받아 전기전자주를 중심으로 매도물량이 쏟아지면서 3거래일 만에 떨어졌다”고 말했다.

코스피에서 외국인투자자는 1765억 원, 기관투자자는 716억 원 규모의 주식을 각각 순매도했다. 개인투자자는 1933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살펴보면 현대차(0.31%)와 네이버(1.36%), 현대모비스(0.94%)를 제외한 대부분 종목의 주가가 떨어졌다.

주가 하락폭을 살펴보면 삼성전자 –2.19%, SK하이닉스 –3.00%, 포스코 –2.08%, LG화학 –1.30%, KB금융 –2.09%, 삼성생명 –1.12% 등이다.

코스닥지수는 22일 직전거래일보다 6.90포인트(0.78%) 떨어진 873.09로 거래를 마쳤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올해 급등한 시총 상위 제약종목과 IT·반도체 종목을 중심으로 외국인투자자들이 차익실현을 하면서 2거래일 연속 떨어졌다”고 말했다.

코스닥에서 외국인투자자는 720억 원, 개인투자자는 253억 원 규모의 주식을 각각 순매도했다. 기관투자자는 1111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살펴보면 셀트리온 계열사 주가는 2거래일 연속 떨어졌다.

셀트리온 주가는 직전거래일보다 7200원(2.50%) 떨어진 28만6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주가는 4.84%, 셀트리온제약 주가도 5.94% 하락했다.

이 밖에 바이로메드(-0.47%), 티슈진(-1.84%), 메디톡스(-1.10%), 펄어비스(-2.28%), 포스코켐텍(-0.72%) 등 주가도 떨어졌다.

반면 신라젠(1.07%)과 CJE&M(1.17%), 로엔엔터테인먼트(1.18%) 주가는 올랐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인기기사

BMW 스웨덴 배터리회사 3조 규모 주문 전격 철회, 삼성SDI 대안으로 부상 김호현 기자
KB증권 "체코 원전 수주는 유럽 원전 진출 발판, 한전기술·한전KPS 수혜" 김홍준 기자
일본 라피더스 내년 2나노 반도체 시범생산, "TSMC 추격 가능" 자신감 보여 김용원 기자
유럽연합 중국산 전기차 관세 철회하나,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포스코 아르헨티나 리튬 공장서 염산 유출 사고, 600여 근로자 대피 김호현 기자
HD현대미포 LNG 추진 컨테이너선 프랑스 해운사에 인도, 주문 10척 중 4번째 김호현 기자
SK네트웍스 이사회 SK렌터카 매각 의결, 8200억 받고 사모펀드 어피니티에 나병현 기자
마이크론 미국과 동남아에 HBM 추가 투자, SK하이닉스 삼성전자 추격 속도 김용원 기자
한전 ‘전기근로자 연령제한’ 전면 폐지, 김동철 “고령화 사회 전환점 되길” 김홍준 기자
현대건설 대우건설 서울 신반포2차 수주전, 윤영준 백정완 하이엔드 진검 승부 류수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