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기아차 목표주가 낮아져, 판매부진에 원화강세 겹쳐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2018-01-10 09:26:1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기아차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지난해 판매 부진에 원화 강세 등 악재로 올해 방어적으로 사업을 운영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명훈 현대차투자증권 연구원은 10일 기아차 목표주가를 4만8천 원에서 4만3천 원으로 내렸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기아차 주가는 9일 3만2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기아차 목표주가 낮아져, 판매부진에 원화강세 겹쳐
▲ 박한우 기아차 사장.

이 연구원은 “기아차의 2017년 4분기 실적은 시장의 기대치를 밑돈 것으로 추정된다”며 “원화 강세 등의 영향으로 당분간 무리하게 사업을 운영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바라봤다.

기아차는 지난해 4분기에 연결기준 매출 12조2천억 원, 영업이익 3316억 원을 냈을 것으로 추산됐다. 2016년 4분기보다 매출은 5.4%, 영업이익은 37.7% 줄어드는 것이다.

같은 기간 기아차의 전 세계 자동차 판매량은 70만9천 대로 2016년 4분기보다 13.6% 줄었다. 판매 지역별로 살펴보면 국내에서 3.8%, 미국에서 15.5%, 중국에서 38.0% 감소했다. 주요 시장 가운데 서유럽에서만 유일하게 10.4% 늘었다.

최근 원화 강세가 기아차의 매출에 나쁜 영향을 줄 것으로 파악됐다. 

이 연구원은 “기아차의 판매증가 폭이 크지 않은 가운데 원화 강세는 가파르게 진행됐다”며 “원화 강세의 영향으로 2018년 기아차 매출은 52조 원으로 2017년보다 1.5% 줄어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기아차는 올해 노후화된 라인업의 판매 확대를 위해 무리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당분간 공급조절과 재고관리 및 인센티브 통제 등 방어적으로 사업을 운영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아차는 2월 말에 K3 후속모델을, 3~4월에는 신형 K9, K5 페이스 리프트 등을 내놓는다. 올해 하반기에는 신형 쏘울과 스포티지 페이스 리프트 등을 출시할 계획도 세웠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HBM3E 엔비디아 공급 전망, 번스타인 "내년 HBM 시장 2배 성장" 김용원 기자
테슬라 'AI 스마트폰' 출시해 애플 아이폰에 맞서나, 전기차와 연동 전망 김용원 기자
미국 언론 "SK온-포드 배터리 합작공장 가동 늦춰지면 보조금 뱉어낼 수도" 이근호 기자
테슬라 공장에 자체개발 인간형 로봇 배치, “2025년부터 외부 판매도 추진” 이근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 GM 합작사 포함해 미국 미시간주 1조 규모 보조금 받아 김호현 기자
[기후경쟁력포럼] 비즈니스포스트 '2024 기후경쟁력포럼' 성황리 마무리, 행사 빛내주.. 김홍준 기자
나오는 광고마다 임영웅 효과 ‘톡톡’, 대박 이어지는 비결 살펴보니 배윤주 기자
팀 쿡 "애플 인텔리전스는 인공지능과 다르다" 강조, 차별화 경쟁력에 자신감 김용원 기자
‘대왕고래’ 논란에 총대 멘 석유공사, 임기 만료 김동섭 역할은 어디까지 이상호 기자
일본 반도체 장비 절반은 중국으로 향한다, 구형 반도체 '덤핑' 추진 가능성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